투고/기고

HOME>커뮤니티>투고/기고
게시글 검색
추운 겨울 안전온도 급강하, 안전의식 강화로 훈훈한 겨울을
THE DESIGN 조회수:212 121.141.68.233
2018-02-19 23:49:07

올 겨울 들어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내려가는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이러한 겨울철에는 화재가 많이 발생되어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로 이어지게 된다. 일선 소방관서에서는 겨울철 화재예방을 위해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과 2월까지 겨울철 소방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화재는 쉽게 줄어들지 않고 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2017년 11월 경기도 화재는 총 73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29건) 증가했다. 비례적으로 인명과 재산피해도 더불어 증가하였다.

 

건조한 날씨, 잦은 난방용품 사용 그리고 소방시설의 오작동으로 인한 피해에 증가는 소방서에서의 관리,감독 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시민 주도의 예방활동이다.

 

첫째 부주의에 의한 주택화재사고를 줄여야 한다.
2017년 부천소방서 화재 발생 통계를 보면 주거시설에서 96건의 화재피해가 발생하며 28.6%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비주거시설이 음식점, 공장 등 다양한 처종이 있다는 걸 감안한다면 실질적으로 제일 많이 발생한다고 볼 수 있다. 이 중 대다수의 화재원인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이다. 가스렌지에 음식을 올려놓고 자리를 비워 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2017년 부천시 화재 사망자 6명 전원이 주거시설에서 발생되었다는 점을 봤을 때, 이러한 부주의는 자칫 한 가정의 재앙으로 다가올 수 있다.

 

둘째 난방기기에 대한 정확한 사용법을 숙지해야한다.
겨울철이 되면 난방기기 관련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전국화재 통계를 살펴보면 2016년 발화관련기기별 발생건수는 20,235건이며, 이 중 계절용 기기에서 2,795건, 여름에 사용하는 계절용기기를 제외하면 동절기에 사용하는 난방 기구에서 2,414건이 발생하였다.

 

특히 최근에는 전기장판과 라텍스 제품의 혼용에 의한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여 주의를 요하고 있다. 전기장판과 같이 발열하는 제품은 라텍스 제품과 혼용하면 축적된 열에 의하여 화재가 발생한다. 라텍스제품은 천연고무제품으로 열이 가해지면 열을 배출하지 못하고 내부에 열을 축적하여 외부로 냉각되는 것을 막는다. 즉 라텍스 제품 내에 열을 보관하여 발열하는 전기제품의 실재 온도보다 더 많은 온도가 라텍스 제품 내에 체류, 상승하는 효과가 발생하여 화재로 이어진다. 전기장판과 같이 사용하면 열이 외부로 방출되는 양은 적고 내부에 체류하는 열이 많아져 발생하는 결과로 공기가 유입되면 연소되어 화재로 발전한다.

 

셋째 추위에 대비하여 소방시설의 점검을 확실하게 해야 한다.
옥내소화전, 스프링클러와 같은 소방시설은 물을 사용하여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시설로 동파의 우려가 매우 크다. 또한 자동화재탐지설비 등 경보시설도 낮은 기온에서 오작동이 자주 발생하게 되어 정상 수리 전까지 수신기를 정지시키는 경우가 간혹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소방시설 비정상화 운영 중 화재가 발생한다면 초기화재 진압 실패로 다수의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할 수가 있어 그 어느 때 보다 철저한 점검과 관리가 요구된다.

 

소방시설 관리방법으로 △ 옥내소화전, 스프링클러 등 수계 설비의 노출 배관과 동파우려 배관에 대한 보온 조치 △ 옥상층 소방펌프실에 대한 보온 조치 △ 관리자에 의한 경보설비 점검을 실시해야 하며, 이상 발생 시 즉시 수리토록 하여야 한다.

 

모든 사람들이 익히 알고 있듯이 화재는 언제, 어떻게 찾아올지 모르지만 한 번 찾아오면 치유하기 힘든 상처를 남기게 된다. 우리 소방서에서는 화재예방을 위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정책과 행동으로 화재에 맞서 싸우고 있다.

 

하지만 소방서의 힘으로만 안전을 지킬 수 없다. 시민들의 안전의식 상승만이 화재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최선의 길이 될 것이다. 

 

경기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 팀장 소방위 심종구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