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시/단

HOME>커뮤니티>금/요/시/단
게시글 검색
벽-노재연
THE DESIGN 조회수:221 222.100.21.158
2020-09-21 14:07:31


                                      노재연

 

고집스레 허리 펴고 벼랑처럼 버티면서
동구 밖 장승 닮아 침묵으로 일관한다,
스스로 묵언수행을 상징으로 표상하며


강철 벽 칸막이에 몸을 숨긴 사람들
허구한 날 포탄 없는 대포를 쏘아대나
허상에 불과하지만 바람결은 드세다


베를린 장벽처럼 포위된 내륙의 섬
이념이 똬리 틀고 이미지만 키워낸다
먼 바다 외딴섬처럼 뱃길마저 끊긴 채


사막처럼 삭막한 암묵을 연출하고
허구한 날 실체 없는 물상을 빚어내며
도심 속 절해고도에 스스로를 가둔다


노재연


1941년 전주 출생, 한국시조협회 신인문학상(등단)
(사)한국시조협회 부이사장, 한국문인협회 경기시조시인협회 수원문인협회 회원,
한국시조협회 등용문 문학상, 시조문학상 대상, 홍재문학상 우수상, 수원문학상 작품상 수상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