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2019년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 개최도시 선정

작성일 : 2018-07-23 05:39

인천광역시는 ‘2019년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Grobal NAP Expo 2019)’의 국내 개최지로 인천시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UNFCCC 사무국은 지난 4월, 이집트 샴엘셰이크에서 열린 제5회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 폐회식에서 우리나라를 차기 개최국으로 공표하였고, 정부 주무부처인 환경부의 개최도시 수요조사, 선정평가 및 UNFCCC 협의를 거쳐 국내 개최도시가 선정되었다.

 

유치 신청과정에서 GCF는 인천시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추진함에 있어 훌륭한 자격이 있으며, 포럼 참가자와 GCF 이해 당사자 간의 상호 교류에 좋은 기회의 장점이 있다는 측면에서 인천시 유치 지지의사를 밝혀 도움을 주기도 했다.

 

이 포럼은 전 세계 각 국의 정책 결정자가 한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적응계획 수립과 이행 관련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UNFCCC 사무국이 2013년부터 독일을 시작으로 매년 개최하고 있는 유엔의 공식 국제회의 중 하나다. 2019년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Grobal NAP Expo 2019)은 UNFCCC와 환경부 공동 주최로 내년 4월중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되며, 80여 개국 정부 관계자, 학계, 국제기구 등 유관기관 전문가 등 3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GCF 본부가 소재한 기후변화 중심도시로서 본 국제회의 개최를 통해 지역사회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도시의 역할과 브랜드 가치를 높여 세계 최고의 기후변화 담론의 장, 저탄소 국제회의 개최지로 홍보하는 중요한 계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제적인 신뢰성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선도도시로 발전해 나갈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금년 개최되는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총회(2018. 10. 1 ~ 10. 5)에 이어 2019년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을 유치함으로써 기후변화 대응의 두 축이 되는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 국제회의를 연속으로 개최하는 기후변화 선도도시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