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실제 현장에 찾아가 확인하고 근본적 대책 강구해야”

이재명 지사, “도민의 생명과 안전 지키는 것이 공무원의 책임”

작성일 : 2018-08-24 04:42

19호 태풍 솔릭이 북상 중인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책회의를 열고 태풍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인명피해 예방과 현장점검을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23일 오전 8월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공무원의 책임”이라며 “비상시기에 비상한 대책을 강구해 사고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특히 “재난재해가 보통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이 피해를 입는다. 수해를 당해도 저지대에 사는 사람들, 낙하물 피해도 복잡한 골목에 사는 사람들이 피해는 입는다”며 이에 대한 관심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수난사고를 줄이기 위해 익사자가 많이 발생하는 곳을 집중 관리하다보니 실제로 줄었다는 김진흥 행정2부지사의 보고를 전하면서 “문서로 지시하고 보고받을게 아니라 실제 현장을 찾아가 지시대로 되고 있는지 찾아내야 현장에서 경각심을 가질 것이다. 실국단위로 지휘라인이 잘 작동하는지 실질적 체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수재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건 공무원의 잘못”이라며 “재난발생 지도 같은 걸 만들어서 연도별로 발생현황을 체크하고 근본적 대비책을 세우는 것도 하나의 방법 될 수 있다”고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22일 오전 9시부터 비상근무태세에 돌입한 경기도는 23일 오후 기상특보가 예상됨에 따라 이날 오후 1시부터 비상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릴 예정이다. 비상 2단계는 태풍, 호우 경보 시 발령되는 것으로 안전관리실장을 통제관으로 한국전력공사, 3군 사령부, 경기도교육청 등 9개 유관기관과 함께 대책본부를 가동, 상황별 대응에 나서게 된다.

 

이어 도는 태풍대처 요령을 카드뉴스로 제작해 SNS와 도 홈페이지, G버스TV 등을 통해 홍보하는 한편, 519개 민방위 경보시설을 활용 태풍진행상황과 대피요령 등 안내방송을 계속하고 있다.

 

또, 시군 주관으로 107개 인명피해 우려지역과 186개 공사장, 191개 비닐하우스 등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실시했으며 배수펌프장 등 98개 저지대 침수예방시설 점검과 강풍에 취약한 간판과 옥외광고판, 에어라이트 112개에 대해 철거작업을 진행했다. 둔치주차장에 대한 임시폐쇄 조치도 시군에 요청했다.

 

재난안전본부는 23일 오전 9시부터 태풍상황종료까지 긴급구조 대응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 기간 동안 본부는 119긴급신고 폭주에 대비해 비상근무자 51명을 보강하고 비상신고 접수대를 57대 추가 운영하기로 했다.

 

산림과에서는 산사태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산사태예보 시 주변 거주민에 문자발송과 대피장소를 지정할 수 있는 대피체계를 구축 중이다.이밖에도 도는 태풍상륙에 따른 야외공연 자제 요청을 시군에 당부해 23일로 예정됐던 수원발레축제가 26일로 연기됐으며 24일 예정이던 부천 생활문화페스티벌은 실내공연으로 전환됐다.

 

한편,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마친 이재명 지사는 곧바로 도청 재난상황실로 이동하여 VIP주재 제19호 태풍 ‘솔릭’관련 영상회의에 참석해 경기도의 태풍대비상황을 보고했다.

 

장현상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