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정부와 함께 새로운 인천을 위한 ‘일자리 협치’에 나서

민선 7기 제1차 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작성일 : 2018-08-31 04:33

인천광역시는 30일 11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대한민국 일자리, 지역이 함께 만들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국가적으로 가장 시급한 과제인 일자리에 대해 각 시?도의 일자리 여건?계획?제안 등을 담은 일자리 정책 구상을 발표하여, 중앙부처의 지역일자리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지방 정부 간에도 다양한 정책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였다.

 

박남춘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인천은 세계적인 공항과 항만, 경제자유구역, GCF가 있고 세계 1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일자리 창출 잠재력이 풍부함에도 인천기업의 혁신과 일자리 창출 연계가 부족하고 제조업 비중이 높은 도시인데 4차산업 환경변화 대응에 미흡한 한편, 인천 대부분의 지역이 과밀억제권역으로 수도권 규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공항, 세계 최대환경국제기구 GCF, 수도권매립지 주변 환경기관, 송도 바이오 등 인천만이 가진 강점, 인프라를 특화시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구상을 밝혔다.

 

먼저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 신설」을 통하여 기존 관 주도에서 시민과 기업이 참여하는 상호 협치를 통하여 일자리정책을 컨트롤해 나가도록  일자리 시스템을 혁신하기 위하여 조례를 제정 중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는 「공항경제권 시범 지정」을 통하여 공항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항공정비단지, 첨단산업?물류단지를 조성하며, 공항 및 항공 연관 산업을 집적화 하여 대한민국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GCF를 활용한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이 조성될 수 있도록 「GCF Complex를 조성」하도록 정부의 주관부처 지정, 이사국 진출을 통하여 환경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였으며, 수도권매립지에 환경산업기술연구개발, 사업화, 생산이 연계된 「에코사이언스파크를 조성」하고 송도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정책제언으로 원도심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 지역이 수도권과밀억제권역인데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창업기업의 법인세를 현행 50% 감면을 타지역과 동일하게 100%로 감면」하도록 개선해 줄 것을 건의하였다.

 

한편 이날 발표된 “정부와 지역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일자리 선언”은  상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일자리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7가지 의제*를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앞으로 인천시의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는데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많은데 기업과 시민 모두가 만족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넘쳐날 수 있도록 현장의 의견을 많이 듣고 시민과 협치하는 일자리정책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