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빅데이터를 통한 시민생활·안전 문제 해결 본격화

작성일 : 2018-09-14 05:01 수정일 : 2018-09-14 05:03

인천광역시는 13일 인천시청에서 박준하 부시장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하 KISTI) 조금원 부원장이 함께 주재하는 「데이터 기반 시민생활,안전문제 해결사업」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박남춘 시장이 강조하고 있는 ‘데이터 기반 행정’의 추진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데이터 기반 행정은 ‘모든 행정은 통계와 데이터에 의해 과학적으로 분석,결정되고 그 과정 및 결과는 시민들과 공유되어야 된다.’는 그의 철학이 담긴 것이다.
 

이날 논의된 ‘시민생활안전 문제해결 사업’은 세계 11위 규모의 슈퍼컴퓨터를 보유하는 등 국내 최고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가진 KISTI가 인천시가 제공하는 각종 데이터를 활용해 인천시민의 생활,안전 문제에 대해 분석?예측?대응할 수 있는 과학적 분석시스템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양 기관은 이날 회의를 통해 2020년까지 △풍수해(침수), △교통문제(혼잡 해결, 대중교통 편의 증대), △지진(피해 분석,예측), △감염병(발병 예측,대응) 등 4대 분야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KISTI는 위 4대 분야 중 특히 시민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이는 ‘풍수해 예측’과 ‘교통문제 해결’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모으기 위해 시민, 전문가, 공무원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가칭)仁生연구소’(‘인천생활연구소’의 약자, 일종의 리빙랩)도 연말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인천시와 KISTI는 인천시가 지난 7월부터 TF를 가동하여 검토중인 「데이터 기반 행정 추진계획(안)」의 내용 공유와 인천시의 데이터 기반 행정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향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추진하기로 하였다.
 

인천시의「데이터 기반 행정 추진계획(안)」은 연말 확정될 예정인데,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데이터 인프라 확충, △데이터 기반 일하는 방식 개선, △성공사례 벤치마킹을 강화하는 따라잡기 전략 사업 추진,△시민,전문가와의 데이터 거버넌스 구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인 사업별 계획과 추진 일정은 관계기관 협의, 의회 예산심의 등을 거쳐 연말에 확정될 계획이다.이날 회의를 주재한 박준하 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 기반 행정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면서,이번 사업을 계기로 “인천시민의 생활과 안전에 대한 다양한 요구가 보다 잘 해결됨은 물론, 인천시에서 데이터 기반 행정이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