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중소기업육성기금 수요 지속 증가

제도개선 및 신속 지원으로 시설투자 촉진 123개사 533억원

작성일 : 2018-10-23 03:50

인천광역시는 중소기업육성기금의 자금지원 수요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조업의 생산성 향상과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 융자 지원하는 저리의 설비투자 자금이 조기에 소진되는 등 매년 지원을 원하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음은 중소기업의 구조고도화를 촉진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은 제조업체의 사업고도화를 위한 사업장 및 설비자금 지원과 산업기반 고도화를 위한 지식산업센터건설자금 및 재해자금 으로 구분되며, 사업장 및 설비자금은 업체당 최대 10억원까지 2.8%에 융자가 되며, 재해자금은 최대 2억원까지 무이자로 융자되고 있다.

 

중소기업육성기금 지원실적 중 올해 접수가 조기에 마감된 기계?공장자금은 2015년 69개사 290억원, 2016년 65개사 320억원, 2017년 113개사 429억원, 2018년 9월말 기준 106개사 503억원으로 매년 지원금액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재해자금도 2018년 9월말 기준 17개사 30억원으로 화재, 수해 등 재해발생 증가에 따라 한도를 초과하였으나, 재해 피해기업의 어려움을 감안 한도소진과 관계없이 피해복구에 도움이 되도록 연말까지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이처럼 지원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데에는 지속적인 제도개선과 기금 융자금리 인상을 억제하여 기업 부담을 완화시킨 점이 실적증가의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보고 있으며, 특히 공장자금에 대한 실적은 46개사 260억원으로 크게 증가하였다.


   
주요 개선사항으로 예전에는 제조시설 면적 500㎡ 이상 확보할 경우에만 공장자금을 지원했지만, 최소면적 기준을 폐지하여 소규모 면적의 공장을 확보하는 영세기업도 지원하고 있으며, 제도 정착과 스마트공장 등으로 생산환경을 개선하려는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의지에 따라 공장자금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지역 주력산업인 제조업 발전, 불황극복,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신산업 대비를 위해 시설확보 및 재해복구를 지원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지역 중소기업에 꼭 필요한 정책자금이다.”라며 “내년에도 지원한도 확대, 융자금리 인상 억제 등 중소기업에 도움이 되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