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광명시, 정부의 일방적인 국책사업 추진, 시민과 공동대응책 마련

국토부의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 일방 추진 반대 뜻 모아

작성일 : 2018-11-15 04:39

경기도 광명시가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국책사업 추진과 관련해 시민과 함께 공동으로 대응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의 최대 현안인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14일 오전 시장실에서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KTX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승봉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대위 공동대표와 문종목 KTX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대위 사무국장, 광명시 안전건설교통국장 등 15명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시와 양 범대위는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국토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 방식에 반대의 뜻을 모으고, 두 사업이 광명시와 시민의 미래 발전을 위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공동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오는 27일 광명시와 범대위, 시민이 함께 일방적인 사업추진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결의대회를 갖기로 했다.박 시장은 “광명시는 향후 10년 간 비약적인 발전을 할 텐데, 지금 국토부의 안은 광명시와 33만 시민의 미래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며 “민간 사업자의 이익 등 개발논리로만 지역문제를 접근하는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사업추진에 광명시민과 함께 반대의 한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시는 국토부에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 지하화와 규모 축소 등을 통한 친환경 차량기지 건설, 5개 역 신설, 실질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꾸준히 요구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국토부 개최한 서울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기본계획 중간보고회에는 광명시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와 관련해서도 당초 지하건설을 약속했다가 일방적으로 지상화하겠다고 방침을 변경했다.이에 대해 광명시는 지난달 국토부에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관련해 강력한 항의의 뜻과 추가요구사항이 담긴 공문을 제출했으며, 이달 1일에는 원광명마을 주민과 간담회를 열고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지하화와 원광명마을 상생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 민선7기는 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원광명이 포함되어있는 특별관리구역을 비롯해 시 전체를 놓고 큰 틀에서 종합계획을 세워야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중앙정부가 말하는 진정한 자치분권이란 주민과 지방정부가 장기적인 시각과 계획을 갖고 지역의 미래를 차근히 준비해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명시는 향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지나는 경기 부천시, 서울 강서,구로구의 주민, 지방정부와 협력해 공동대처하고 발전을 모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하안2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과 관련해서도 시민의 의견을 모아 적극 대응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재선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