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보건·공공의료’,‘공정사회’등 “잘하고 있다”

경기도 여론조사 결과, 긍정적 응답 60% 상회

작성일 : 2018-12-13 02:58 수정일 : 2018-12-13 03:00

경기도민 60% 이상이 ‘민선 7기’ 정책 가운데 △보건·공공의료 확대 △공정사회 조성 △치안 및 재난안전대비 강화 분야를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와 함께 △교통편의 증진 △복지 및 보육지원 △청년지원 △주거안정 △남북평화협력 △지역균형발전 등 대다수 정책 분야도 긍정적인 평가가 부정적인 평가를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연말을 맞아 지난 1일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정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보건·공공의료 확대 △공정사회 조성 △치안 및 재난안전대비 강화 분야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6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높았던 분야는 ‘보건 및 공공의료 확대사업’으로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64%에 달한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25% 수준에 그쳤다.이는 대다수 도민들이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운영’과 ‘취약계층 공공의료 지원’ 등의 정책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어 ‘공정사회 조성’ 부문과 ‘치안 및 재난안전대비 강화’ 부문이 각각 응답자의 60%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 보건 및 공공의료 분야에 이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가 ‘공정사회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 ‘고액체납자 명단공개 및 세금징수’, ‘입찰담합 근절’과 ‘치안 및 재난안전 사업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방범 CCTV 설치 및 교체’ 등에 대한 도민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교통편의 증진(긍정59% / 부정30%) △복지 및 보육 지원(긍정54% / 부정32%) △청년지원(긍정53% / 부정32%) △주거안정(긍정50% /부정38%) △남북평화협력(긍정49% / 부정36%) △지역균형발전(긍정49% /부정35%) 등의 분야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도민의 비율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환경개선 등의 분야는 부정적인 평가가 더 높았다.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분야는 긍정적 응답이 35%로 나타난데 반해 부정적 응답은 5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환경개선 분야는 긍정적 응답 36%, 부정적 응답 54% 등으로 ‘민선 7기’가 보완해야 할 정책 분야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기도가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응답자(26%)가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분야를 꼽은 것으로 집계, 도민들이 체감하는 살림살이의 어려움을 반영했다.

 

이와 함께 ‘희망하는 경기도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는 ‘다함께 잘사는 경기도’(31%),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경기도’(24%), ‘공정하고 정의로운 경기도’(19%) 등을 우선적으로 꼽았다.

 

더불어 잘사는 ‘공정’의 원칙을 지켜 나가는 가운데 어려운 민생 경제를 해결해 주기를 바라는 도민들의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이러한 도민들의 열망을 반영해 도는 ‘민선 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더 좋은 일자리 많은 새로운 경기’라는 비전 아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익적 일자리 창출 △미래를 준비하는 혁신 일자리생태계 구축 △시군과 함께 만드는 일자리 정책마켓을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에 도는 △공공 및 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 △미래 일자리 창출 △애로처리 통한 일자리 창출 △미스매치 해소 △일자리 창출 위한 공공인프라 조성 △도시재정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세부 6대 분야와 540개 실국자체 과제 등 총 607개 세부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우리경제의 성장과 함께 분배의 문제도 신경써달라는 도민사회의 요구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경기도가 소득재분배의 수단인 기본소득정책이 원만히 도입되도록 중앙정부, 지자체, 도민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일 19세 이상 일반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정강희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