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 십정2구역 도시재생 시범사업 본격 착수

작성일 : 2018-12-13 03:01

인천도시공사는 십정2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아파트 건설공사 착공과 함께 정비사업과 연계한 도시재생 시범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2017년 5월부터 사업구역 내 거주민의 본격 이주를 시작하여 2018년 12월 현재 장로벧엘교회를 제외한 2,948세대가 이주 완료하여 12월에 이주율 100퍼센트가 달성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비롯한 각종 재개발, 재건축 등의 정비사업은 전면철거 후 새로운 공동주택을 건립하게 되나, 도시공사는 십정2구역을 정비사업과 도시재생을 연계한 시범사업구역으로 선정했다.
 

부평구 십정2구역은 인천의 발전과 함께 태동된 마을로 여러 가지 사연과 이야기를 간직한 곳으로, 주민들의 삶의 흔적과 도시변천과정 및 공간적 특성을 기록으로 남기고자 ‘장소의 혼’을 전달하겠다는 콘셉트로 도시재생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사업구역 내 예원상가를 리모델링하여 철거과정에서 수집한 생활유산 약 200여 점을 전시할 수 있도록 가칭 ‘십정2 도시재생 기념관’을 운영하고, 사업장 주변에 설치된 가설펜스를 활용하여 십정2구역의 역사와 추억이 담긴 사진?그림?글 등을 남길 예정이다. 또한 생활유산 중 벽화, 우물, 전봇대, 담장 등을 재활용하여 지역의 문화와 정보를 간직한 기념물로 재탄생시키는 방안 등을 구상하고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시공사는 십정2구역 주민대표회의와 협의하여 지역의 역사, 문화, 추억과 이야기를 남길 수 있는 도시재생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고 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도시재생사업에 함께 참여하고자 하는 주민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함께 동참을 요청하는 주민이 있다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