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수원시 거주 외국인 85.9%, "수원 거주 만족해요!"

작성일 : 2019-01-04 03:15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수원 생활 만족도’가 ‘한국 생활 전반적 만족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와 경인지방통계청이 만 15세 이상 외국인 1500명을 대상으로 한‘2018 수원시 외국인 체류 실태 및 고용 조사’에 따르면, ‘수원시 거주에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에 85.9%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한국 생활에 전반적으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80.8%가 ‘만족한다’고 답해 수원 거주 만족도가 한국 생활 만족도보다 5.1%P 높았다.

 

‘수원시 거주 만족도’는 2017년(80.5%)보다 5.4%P 높아졌다. ‘보통’이 12.5%, ‘불만족’ 1.6%였다. 여자의 만족 비율이 86.4%로 남자(85.5%)보다 0.9%P 높았다.

 

60세 이상의 만족도가 87.9%로 가장 높았고, 30대의 만족도가 83.7%로 가장 낮았다. 불만족 이유는 ‘주거시설 열악’이 52.8%, ‘외국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16.1%였다.

 

한국 생활 만족도는 남자의 만족 비율이 82.2%로 여자(79.2%)보다 높았고, 연령대별 만족도는 30대(82.4%)가 가장 높았다. 40대(78.1%)·50대(79.3%)의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번 조사는 법무부 ‘등록외국인 명부’와 ‘국내 거소신고 외국국적동포 명부’에서 표본으로 추출한 만 15세 이상 외국인 15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5월 23일부터 6월 6일까지 이뤄졌다. 면접조사를 원칙으로 했고, 응답자 의사에 따라 전화 조사, 응답자 직접 기재방식 조사도 병행했다. 2017년에 이은 두 번째 조사다.

 

‘수원시에서 외국인을 위해 지원할 필요가 있는 행정서비스’(2개 선택)는 ‘일자리 지원’이 50.7%로 가장 많았고, ‘보건 의료’가 41.6%, ‘주거 관련’ 31.8%, ‘생활 지원’ 23.7%, ‘자녀 보육·교육’ 16.8%였다.

 

외국인의 공공시설 이용 여건은 전년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4.5% ‘공공시설을 이용할 때 어려운 점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2017년(30.3%)보다 5.8%P 낮아진 것이다.

 

어려운 점은 ‘의사소통’이 46.1%로 가장 많았고, ‘낯선 환경에 대한 심리적인 두려움’(23.4%), ‘제한된 이용 시간’(19.7%)이 뒤를 이었다.

 

2018년 5월 현재 수원시 15세 이상 상주 외국인은 4만 6200명으로 전년보다 10.5% 늘어났다. 남자 비율이 52.7%, 여자가 47.3%다. 한국계 중국인이 72.1%로 가장 많았고, 중국인이 9.4%, 베트남인이 5.1%다. 가족 가구는 72.0%, 1인 가구는 15.5%다.


정강희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