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공공부문 건설사업 발주 지난해 보다 33% 증가

작성일 : 2019-02-19 04:01

인천시는 인천시청 및 산하기관, 시교육청, 국가공기업 등 50개 기관의 인천지역 2019년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8,460억원(33.0%) 증가한 총 1,911건, 발주액 3조 4,093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년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시 홈페이를 통해 공개했다.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 ‘지역개발·건설정보· 건설동향 및 통계’에서 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기관별 발주계획을 보면 인천시와 산하기관 및 시교육청의 경우 경제자유구역청의 송도6,8공구 광2-14호선 외 15개소 건설공사 1,445억 원, 인천도시공사의 인천검단지구 택지개발사업 조성공사 (3-1공구) 1,444억 원, 시 교육청의 검단4초등학교 신축공사 201억 원 등 1,647건, 2조 2,278억 원이다.

 

국가공기업 등이 인천지역에서 발주하는 공사는 지난해보다 2,240억 원이 증가한 264건, 1조 1,816억 원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54건, 5,102억 원,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4건, 4,685억 원 등으로 조사됐다.

 

시관계자는“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건설업체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기관별, 사업비별, 분기별로 분석해 매년 시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지역업체 수주율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