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경기북부의 오늘과 미래” 보고서 발표

경기연구원,최근 20년간 인구성장률 전국 1위 경기북부

작성일 : 2019-03-21 04:05

경기북부의 인구와 경제가 성장하는 가운데, 경기북부가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도로 등 경제기반과 사회인프라의 확대 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20일 경기북부의 위상을 타 시도와 비교하여 살펴보고, 경기북부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한 “경기북부의 오늘과 미래”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기연구원은 인구 및 주거, 도시, 교통, 산업 및 경제, 문화 및 여가, 환경, 녹지 및 생태, 교육, 고용 및 보건복지, 재정, 규제의 11개 부문별로 10-15개의 지표를 설정해 경기북부와 17개
시도를 비교했다.

 

2016년 경기북부의 총인구는 324.5만 명으로 서울, 경기남부, 부산, 경남 다음으로 많은 인구를 차지했다. 1995~2005년, 2005~2015년 경기북부의 연평균 인구성장률은 각각 4.19%, 2.17%로 18개 시도 중 1위를 차지해, 전국에서 가장 빠른 인구성장추세를 보였다.

 

2015년 기준 경기북부의 실질지역내총생산(GRDP)은 59조 3,205억 원이며, 2012~2015년 동안 연평균 실질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은 5.3%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 시도의 연평균 실질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은 3.0%로, 경기북부의 경제성장률이 전국 18개 시도 중 충북(5.6%) 다음으로 높은 2위를 차지했다.

 

한편 2016년 경기북부의 국토계수당 도로연장 지표값은 전국 지표값 15.9보다 낮은 14.5로 나타났다. 이는 도 지역 중 가장 낮은 수치로, 면적 및 인구 대비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연장이 다른 지역에 비해 낮다는 의미이다.

 

경기북부의 재정자립도 역시 2016년 기준 34.5%로, 전국평균 52.5%에 모자란 하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1995년부터 2015년까지는 재정자립도가 10년 주기별로 평균 8.7%의 감소를 보이고 있다.

 

경기북부 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북부의 발전을 위해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도로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33.4%)에 대한 요구가 가장 많았다. 기업하기 좋은 여건조성 및 일자리 창출(27.6%), 공원 및 도서관 등 생활인프라시설 확충(19.6%), 재난/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 조성(10.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희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북부는 대체로 인구의 사회적 증가로 경제성장, 경제활동인구, 학교수 등은 늘어나고 있으나, 성장에 비해 도로 등 기반시설, 복지?보건시설과 서비스, 문화 및 여가 서비스, 교육조건 등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주장했다.

 

경기북부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정책방향으로는 △재정 부문의 강화와 양질의 일자리 제공 △경기북부를 남북경협의 중심으로 발전 △경기북부 권역별 혁신클러스터 형성 △인구감소지역과 고령화지역에 대한 지역맞춤형 정책 추진 등을 제안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지역의 발전정도는 차이가 있어도 삶의 질에 대한 격차는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인구증가와 남북 긴장 완화로 경기북부의 성장동력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복지, 교육, 환경, 문화, 여가 등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정강희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