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독일 자동차 물류그룹 ‘모졸프’, 황해경제자유구역(평택 BIX) 방문

국내외 물류기업간 전략적 제휴, 상호투자유치 등 스마트물류 활성화 방안 제시

작성일 : 2019-04-02 03:30

독일 자동차 물류그룹인 모졸프 그룹 대표단이 한독물류협력을 위한 투자관심지역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을 방문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30일 오전 청내 회의실에서 모졸프 그룹 회장단과 함께 자동차 특화 고부가가치 물류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요르그 모졸프 박사, 볼프강 괴벨 사장을 비롯한 데트홀트 아덴 전 브레멘항만공사 대표가 참석해 글로벌 복합물류산업에 관한 전망과 황해청의 유럽완성차 아시아물류허브 사업방안을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황해청은 유럽 자동차 운송기업과 경제자유구역과의 협력 기회 확대를 모색하기 위해 국내외 물류기업간 전략적 제휴, 상호투자유치 등 글로벌 협력방안을 제시하고, 평택 BIX(포승지구)를 스마트물류산업 관련 자동차물류허브로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평택 BIX(포승지구)는 외투기업에 대해 최대 7년간 100%까지 지방세 감면을 할 수 있는 경기도의 유일한 경제자유구역으로 주변 시세에 비해 약 34% 저렴하게 분양된다. 특히, 황해청은 국내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해 11월 산업단지 지정을 완료했다.

 

모졸프 그룹은 현재 1,000대의 특수운송차량과 300대의 2층 웨건, 2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유럽 주요지역에 위치한 기술센터 및 물류기지를 통해 매년 280만대의 차량 물류를 담당하고 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물류와 신북방정책을 물류 현장에 실현시켜 나갈 글로벌 물류기업의 리더를 만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국내 자동차물류 1위의 평택항을 남방 해상물류와 북방물류의 국내 기착지로 물류허브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판호 정강희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