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서해평화협력시대를 위해 국방부와 협력 추진

인천시, 국방부 장관·인천시 접경지역 지자체장 간담회

작성일 : 2019-04-23 04:09 수정일 : 2019-04-23 04:13

인천시는 22일 강화군청에서 접경지역 현안 논의를 위해 ‘국방부 장관-인천시 접경지역 지자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및 국방부 간부와 합참, 해병2사단 등 군 관계자 그리고 강화군수, 옹진군수 등이 한자리에 모여 인천시 및 강화?옹진군의 현안에 대하여 논의하기 위해 국방부 주관으로 마련되었다.

 

이 자리에서 박남춘 시장은 국방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통해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해안철책 철거 △서해5도 어장확장 및 조업시간 연장 등 큰 성과가 있었으며 백령공항 건설도 계획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3보급단 이전 등 군부대 이전 사업도 실무협의 등을 통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다. 또한, 주요 현안사업인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구축 △미군기지 조기반환 및 오염 정화 △군부대 집중에 따른 반대민원 해소대책 △문학산 정상 완전 개방 등에 있어서도 국방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한편, 강화와 옹진은 접경지역임에도 수도권에 위치해 있어 상대적으로 어려움이 많기에 강화·옹진의 지역현안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인천이 평화와 번영의 중심에서 남북평화를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국방부와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서해평화협력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