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AI를 활용한 문화콘텐츠산업 산학협력 추진

유정복 시장, 인하대 ITRC 개소식 참석, 40억여원 투입

작성일 : 2017-09-08 02:48 수정일 : 2017-09-08 02:56

인천광역시는 7일 인하대학교 하이테크관에서 ‘인공지능 콘텐츠창작 연구센터(ITRC 연구센터)’가 개소됐다고 전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인하대학교 최순자 총장을 비롯해 박찬대 국회의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김광수 정보통신산업정책국장, 이상홍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장 및 조근식 ITRC 센터장,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박윤배 원장, 산업체 대표, 공동참여 대학 관계자 및 학생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인하대학교는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2017년 대학ICT연구센터 지원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인공지능을 활용한 콘텐츠 창작기술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이라는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에는 인천시가 ㈜로보웍스, ㈜아인픽춰스, ㈜벤플 등 3개 기업과 함께 참여하며, 건국대, 성균관대, 경기대, 한양대, 경희대 등 5개 도 함께 한다.

 

연구기간은 2017년 6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총 3년 7개월이며, 평가결과에 따라 2년 연장되면, 최대 6년간 지원을 받는다. 예산은 정부출연금 29억원과 민간(대학+지자체+기업) 대응자금 11억 4,000만원 등 총 40억 4,000만원이 소요된다.

 

앞으로 인하대 ITRC 연구센터에서는 인간만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영화, 광고, 게임 등의 스토리 콘텐츠의 창작을 인공지능을 이용하여 창작하기 위한 핵심기술을 연구하고 고급인력을 양성하여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오늘 ITRC 연구센터 개소로 대학과 지자체, 기업이 상호 협력을 통한 연구수행으로 관련분야의 핵심기술개발과 전문가를 양성하는 산학협력체계가 구축되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콘텐츠의 다양한 분야에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