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김동근 부지사, 야가사키 데루오 日 히다카시 시장 접견

양국 교류역사 상징 고마군 매개로 한일관계 진전 도모 한뜻

작성일 : 2017-09-15 17:07 수정일 : 2017-09-15 17:15

경기도와 일본 히다카(日高)시가 옛 고구려의 숨결이 서린 ‘고마군(高麗郡)’을 매개로 한일 우호교류 협력의 폭을 확대해 나가는데 뜻을 모았다.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15일 오후 2시 굿모닝하우스에서 야가사키 데루오(谷ケ崎 照雄) 일본 히다카시 시장을 접견하고 양 지역 간의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히다카시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지난해 5월 히다카시에서 열린 ‘고마군 건군 1,300주년 기념식’에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필두로 한 경기도 대표단이 방문한 것에 대한 답례 차원이다.


‘히다카시’는 668년 고구려 멸망 이후 보장왕의 아들인 약광(若光)이 유민들을 이끌고 이주한 도시로, 19세기 말까지 고구려를 의미하는 ‘고마군(高麗郡, 고려군)’으로 불리기도 했을 정도로 한일 양국의 오랜 교류 역사를 상징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양 지역의 인연은 지난 2015년 9월 히다카시 대표단이 경기도청을 방문한 것을 계기로, 남경필 지사가 당해 11월 ‘히다카시 마사희 대회(馬射戱, 고구려 무용총 벽화를 토대로 복원한 마상 활쏘기 대회)’에 참석한 데에 이어 2016년 5월 고마군 건군 1,300주년 기념식에 참가하는 등 우호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야가사키 시장은 이날 김 부지사에게 “히다카시에서 개최한 뜻깊은 행사에 두 차례에 걸쳐 대표단을 파견한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양 지역의 교류협력 관계를 증진해 한일 양국 간 우호 구축에 큰 기여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근 부지사는 “양 지역 간의 교류 확대가 한일 갈등을 풀어나가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며, “고마군이 양국 간의 오랜 교류를 상징하는 만큼, 양국의 미래를 책임질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이를 널리 알리고 교류를 활성화하는데 앞장서 나가자”고 화답했다.


한편, 히다카시 대표는 이번 간담회 이후 자매결연 도시인 오산시를 방문해 곽상욱 오산시장과 손정환 오산시의회 의장을 접견하고, 오산시민의 날 행사에 참석한 다음 17일 출국할 예정이다.
 

이정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