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K-BEAUTY EXPO 방콕, 개막

아세안 10개국 유력 바이어 200여명 초청, 한-태 통합 수출상담회

작성일 : 2017-09-22 04:37

아세안 국가 중 한국 화장품 최대 수출국이자 ‘동남아 뷰티 트렌드의 중심국가’로 부상 중인 태국 뷰티시장 공략을 위한 ‘K-뷰티 엑스포 방콕(K-BEAUTY EXPO BANGKOK)’이 막을 올렸다.

 

경기도는 현지시각 21일 오전 9시 30분 태국 방콕 임팩트 전시장(Impact exhibition center) 제3홀에서 ‘K-뷰티 엑스포 방콕 2017’의 개막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윤효춘 킨텍스 부사장, 노광일 주 태국 대한민국 대사, 로이 준호(Loy Joon How) 임팩트(IMPACT) 사장, 클라우디아 봉필리오리(Claudia Bongfiglioli) 인포마(informa)사 총괄이사 등 뷰티산업 국내 유관기관 및 해외 관련 단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개막을 축하했다.

 

윤효춘 부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동남아 경제 중심인 태국에서 최대 규모의 대한민국 미용 박람회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는 원년”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아세안 뷰티시장 개척 기회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3일까지 열릴 이번 박람회는 한류열풍 고조로 한국 화장품 수요가 급등중인 태국 뷰티시장 진출을 확대하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세계3대 전시기획사인 인포마(informa)사와 한국 대표 컨벤션기관인 킨텍스가 공동 주관한다.

 

총 2만㎡ 규모 전시장에는 뷰티한류를 선도하는 국내 뷰티산업 강소기업 145개사와 태국의 뷰티관련 대기업 ‘Ele’, ‘Giffarine Skyline Laboratory and Health Care’ 등 해외 업체 305개사가 참여해 총 450개 부스를 마련하고,  화장품, 헤어, 네일, 바디케어, 향수, 피트니스 등 현재 아세안 시장의 소비 트렌드에 맞춘 엄선된 제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태국이 한국 뷰티 제품에 대한 인기가 매우 높은 시장임을 감안, 공동주관사인 인포마사 및 임팩트(IMPACT)사와의 협력으로  동남아시아 10여 개국 200여명의 엄선된 바이어를 초청해 뷰티박람회 최초로 ‘한-태 양국 통합 수출상담회’를 통한 판로개척 활동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에 초청한 바이어는 연매출 1천만 불 규모의 대형 뷰티산업체  대표와 구매책임자로 구성된 진성 바이어로서 국내중소업체에게 판로개척을 위한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더군다나 태국 최대 규모의 뷰티전시회인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BBAB : Beyond Beauty ASEAN Bangkok)’과 같은 장소에서 열려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의 ‘K-뷰티 글로벌 역량강화 국제 컨퍼런스’가 태국 내 최초로 열려 현지 참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행사에서는 싸이·박보검·소녀시대 등 한류스타를 주로 담당하는 한국의 유명 헤어 디자이너와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스타일링 비법을 직접 시연할 예정이며,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뷰티산업 종사자들 200여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여 K-뷰티 산업의 위상을 높일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태국 화장품 시장은 연 50여억 달러 규모이자 연 평균 7%대로 최근 성장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는 아세안의 유망시장”이라며, “이번 태국 박람회 개최가 사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한 해외시장 진출 확대로 성장 모멘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배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