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공항, 올 추석연휴 195만 명 이용 전망

전년대비 10.3% 증가, 일평균 약 17만8천 명… 역대 명절 중 최대

작성일 : 2017-09-27 04:49

역대 최장 수준이 될 올해 추석연휴에 인천공항 이용객 또한 명절연휴 중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추석연휴 특별교통 대책기간인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1일간 인천공항 이용 여객이 약 195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일평균 여객 예측치는 약 177,586명으로 예상된다. 이는 작년 추석연휴(’16.9.13~18)에 비해 10.3% 증가한 수치로, 올해 설연휴 일평균 여객보다도 약 2% 증가했다.

 

이번 연휴 기간 중 가장 여객이 많은 날은 10월 5일(192,031명)로 예상되며, 일일 출발 여객은 9월 30일(104,755명), 일일 도착 여객은 10월 7일(108,678명)에 기간 중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추석연휴 기간 안전하고 원활한 공항 운영을 위해 총 250여 명의 특별근무인원을 포함한 특별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여객과 운항 안전을 위해 주요 시설에 대한 사전점검과 보수를 완료하고 비상대응체계와 현장 모니터링을 강화했으며, 운영 전 분야를 아우르는 혼잡완화 대책을 시행한다.

 

먼저, 인천공항공사는 주차공간 부족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임시주차장 7,543면 등 총 29,689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주차장 이용객의 편리한 이동을 돕기 위해 주차장 내 전동차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장기주차장 등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을 확대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여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때에는 주차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돼, 대중교통 이용이 적극 권장된다. 인천공항에는 전국 각지와 연결되는 119개 리무진 버스 노선이 있으며 공항철도는 일 126편(직통 및 일반 포함, 편도기준), KTX는 일 11편(편도 기준)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연휴기간 중 공항철도는 이용객 편의를 위해 서울역발-인천공항행 첫차(04:50, 9.30∼10.3)와 인천공항발 서울역행 막차(00:30, 10.5∼10.6) 시간을 조정해 운행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출국장 체크인카운터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국적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의 체크인카운터 운영시작 시간을 앞당기고(06:10→05:40), 안내 인력을 배치할 예정이다.

 

출국 여객이 특히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는 5번 출국장이 조기운영(06:30→06:00)된다. 이에 따라 오전 6시부터 4개 출국장 운영을 개시하여 여객이 몰리는 아침시간대의 혼잡이 완화될 전망이다.

 

또한, 검색 소요시간 단축을 위해 보안검색 인력을 추가 투입하고 보안검색 절차 및 기내반입금지물품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 기내반입금지물품은 인천공항 홈페이지(airport.kr) 또는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avsec.ts2020.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이번 추석연휴는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10월 9일 한글날로 인해 역대 추석연휴 중 가장 긴 연휴라서 많은 공항 이용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더욱 더 쾌적한 공항 이용을 위해 대중교통과 자동화서비스 이용 등 이용객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