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경기도, 에너지 분권 대안으로 ‘에너지비전 2030’ 제안

작성일 : 2017-09-28 05:20 수정일 : 2017-10-10 16:36

경기도가 ‘2017 지역에너지 포럼’을 통해 에너지 분권 확대를 위한 대안으로 도의 ‘에너지비전 2030’을 제안했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A에서 경기도와 서울특별시, 부산광역시, 충청남도, 제주특별자치도의 공동주최로 ‘2017 지역에너지포럼’이 열렸다.

 

이번 포럼은 ‘에너지전환 시대, 에너지 분권 확대를 위한 지자체의 제안’을 주제로 신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발맞춰 지자체를 중심으로 에너지 분권을 구체화 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그간 중앙정부에서 주도되던 에너지정책 기조에서 탈피, 각 지자체별로 에너지 자립과 에너지 자치를 실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날 포럼에서 경기도는 ‘경기도 에너지비전 2030’을, 서울은 ‘원전하나줄이기 추진성과’를, 충남은 ‘탈석탄 에너지전환 비전’을, 제주는 ‘제주 CFI 2030’을, 부산은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을 각각 발표하고, 참가자들 간 열띤 논의를 벌이는 자리가 열렸다.

 

경기도는 이 자리에서 ‘경기도 에너지비전 2030’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도의 에너지비전 2030’은 오는 2030년까지 도와 도의회, 31개 시·군, 공공기관, 도민이 함께 추진할 중장기 에너지정책으로 3대 혁신전략과 10대 핵심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발표를 맡은 황영성 도 에너지과장은 “에너지비전 2030은 2013년 기준 29.6%인 도내 전력자립도를 오는 2030년까지 70%까지 끌어올리는 한편, 전체 전력생산량의 6.5%에 불과한 현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확대한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영성 과장은 이어서 “미래의 화두는 에너지 자립에 있다. 특히 전력소비 1위 전력 외부의존도가 70%에 달하는 경기도가 바뀌면 대한민국 전체가 바뀔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경기도기 에너지 정책에 있어 대한민국의 표준, 글로벌 스탠더드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정배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