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추석연휴 첫날 인천해역 곳곳에서 사고 발생

인천해경, 외국인 응급환자 이송

작성일 : 2017-10-01 01:41

인천해양경찰서는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인천관내 해상에서 각종 해양사고가 속출해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 오후 1시 38분경 영흥도 북동방 5.5km 해상에서 모터보트 A호(4.27톤, 승선원 3명)의 조타기가 고장나 운항이 불가하다는 운항자 최모씨(56세,남)의 구조요청 신고를 접수하고 영흥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했다.

 

최모씨는 오후 1시경 선재도 넛출선착장에서 출항할 당시에는 장비에 이상이 없었는데 운항 중 갑자기 조타기가 작동이 안되서 매우 당황해 다급히 신고했다고 전했다.

 

현장에 도착한 연안구조정은 A호를 넛출선착장으로 안전하게 예인하여 승선원 3명을 구조했다.

 

또한 오후 2시 56분경 소청도 남서방 76km해상에서 어획물운반선 B호(29톤, 승선원 4명)에 승선중인 베트남 선원(25세,남)이 갑자기 심한 복통을 호소하며 거동이 불가하다는 기관장 김모씨(23세,남)의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 및 헬기를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비함정은 단정을 하강해 환자를 편승한 후, 경비함정에 착함한 헬기에 태워 인천소재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환자는 현재 위 천공으로 수술중이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