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성남모란축제' 개막....오는 10월 31일까지

작성일 : 2017-10-01 02:07 수정일 : 2017-10-01 02:11

성남지역 모란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1회 성남모란축제’가 9월 2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 달여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시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모란오일장터 이전(10.29) 부지인 중원구 성남동 4929 모란공영주차장에서 지역주민과 관광객, 이재명 성남시장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모란축제 개막식을 했다.

 

1, 2, 3부에 걸친 개막행사가 이날 오후 4시까지 진행돼 참석 시민들은 농악 판굿, 판소리, 민요 등 한가위 국악 큰잔치와 초청 가수 홍진경, 박미경, 조항조, 박강성, S2, 소명, 풍뎅이가 출연하는 음악회를 함께 했다.

 

성남모란축제는 오는 10월 31일까지 모란오일장터, 모란가축시장, 모란기름·약초골목, 모란오거리 상점가 등 4곳 모란상권 일대에서 진행된다. 이곳에 밀집한 4000여 개 자영업 점포의 내수 활성화를 위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정부 주도의 국내 세일 행사)와 연계한 축제가 펼쳐진다.

 

점포별 자율 할인 행사를 하고, 성남사랑상품권 6% 할인 판매 홍보전, 음료수 무료 나눔 행사 등 대한민국 대표 쇼핑관광축제로 꾸며진다.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홍대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인디밴드 12개 팀이 길거리 공연(10.23~31)도 한다.

 

축제 기간 중인 오는 10월 29일은 모란오일장 이전 부지에서 첫 장터가 선다. 현재 모란오일장이 서는 바로 옆 부지다. 700여 개 점포가 새롭게 옮긴 장터에 늘어서고, 장 보러 나온 사람들 속 인디밴드의 기타 연주와 노래, 힙합공연, 세일 행사가 지속된다.

 


모란오일장 이전 부지는 전체 면적 2만2575㎡ 규모에 다목적지원센터(지하1 층, 지상 2층), 화장실, 공연장, 휴게 공간, 야간조명탑, 장날 상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수도·전기공급 시설 등이 들어섰다. 평일에는 600대 주차 규모 공영주차장으로, 끝자리 4일과 9일 장날에는 장터로 활용된다.


모란오일장은 장이 서는 날이면 최대 10만여 명의 인파가 몰린다. 성남시는 이 모란오일장을 중심으로 한 모란상권을 국내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세계적 관광 명소로 만들려고 장터 이전과 개 시장으로 알려진 모란가축시장 환경정비를 동시에 추진했다.


이를 널리 알리려고 성남모란축제 개막식 날짜를 추석 명절을 앞둔 대목장으로, 장소를 모란오일장 이전부지로 택했다.

 

장현상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