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한진중공업과 북항배후부지 투자유치 협력

북항 90만㎡대상, 우수기업 유치에 맞손

작성일 : 2017-11-21 02:45

인천광역시는 20일 시청 접견실에서 ㈜한진중공업(대표이사 이윤희)과 북항 배후부지 기업 투자유치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과 이윤희 ㈜한진중공업 대표이사를 비롯하여 이번 업무협약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진중공업 소유 북항 배후부지 약 90만 제곱미터에 대한 기업 투자유치에 인천시와 상호협력을 협약한 것으로, ㈜한진중공업은 조기 부지매각 완료를, 인천시는 기업유치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고용창출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업무협약을 계기로 인천시는 각종 투자유치 활동에 ㈜한진중공업의 북항 배후부지에 대한 기업유치를 포함하여, 국내 및 해외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각종 투자 박람회와 투자유치 관련 행사에 ㈜한진중공업의 기업유치 소개 자료를 활용하게 된다.

 

인천시는 이번 업무협약의 적극적인 추진을 통해 북항 배후부지의 조기매각에 따른 세수 약 400억원 부과로 재정건전화에 기여할 수 있음은 물론, 기업입주에 따른 세수 증대와 북항 인근 원도심의 활성화로 지역 균형발전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진중공업은 국내 최초의 조선사로 필리핀 수빅에 해외 생산기지를 갖춘 종합 중공업체이자 건설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인정받은 건설산업의 리더이다.

 

현재 회사가 보유한 북항 배후부지(서구 원창동 소재)의 경우 매각된 약 110만 제곱미터의 부지에 대형쇼핑몰인 모다 아울렛 유치 및 목재업체 140여 개를 유치하여 전국 최대의 목재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현재 약 260개 업체가 입주하여 북항 배후부지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유부지 약 90만 제곱미터에 대한 기업 투자유치에 박차를 가하여 북항 배후부지의 개발활성화를 강력히 추진할 예정이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