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시, 저소득 취약계층 겨울 생활안정지원대책 수립

생계,난방,건강,안전,민관협력 등 5개 분야 중점 추진

작성일 : 2017-11-27 23:52

인천시가 2017년 동절기에 대비해 저소득·취약계층에 대한 생활안정지원대책을 마련하고,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나기 지원에 나선다.

 

인천광역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2017년 동절기 저소득 취약계층 생활안정지원대책’을 마련해 11월 24일 전성수 행정부시장 주재로 보고회를 갖고, 시민이 따뜻하고 훈훈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날 보고회에는 시 본청 6개과, 1개 본부 간부공무원 및 실무자 등이 참석했다.

 

인천시는 이번 대책을 통해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생계안정, 난방, 건강, 안전, 민관협력지원 등 5개 분야 18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생계안정지원분야는 동절기(12월~2월) 복지사각지대를 집중 발굴·지원하기 위해 긴급 복지를 적극 추진한다. 또한, 생활시설 수급자, 저소득 한센양로자 및 한부모 가족에게는 생계비, 활동비를 지원하고, 노숙인 및 독거노인에게는 동절기 동안 주·야간 방문, 밀착상담 및 돌봄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민간자원을 연계해 적극 지원한다. 아울러, 겨울방학 중 결식우려 아동에게는 급식지원시스템을 구축해 급식이 지원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난방지원 분야는 사회복지시설인 경로당에 난방비를 지원하고, 저소득 취약계층 및 복지시설 이용자들을 위해 에너지 바우처, 도시가스요금 할인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한다. 또한, 저소득 취약계층 주택단열사업을 군·구 신청을 받아 12월 중 실시할 예정이다.

 

건강지원 분야에서는 6세이하 영유아 및 65세 이상 노인 및 기초생활수급자, 사회복지시설 수급자들의 건강지원을 위해 12월중으로 독감(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안전관리 분야에서는 인천시 관련 부서 및 10개 군·구 합동으로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해 전기시설, 취사시설, 난방시설 및 각종 배관 등의 동파방지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특히,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지원을 위해 상수도 동파 방지사업을 163세대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민관협력 분야에서는 인천 애인 김장나눔대축제를 통해 복지시설과  저소득층에게 김장 김치를 나누고,‘희망 2017나눔캠페인’을 적극 추진해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인적안전망 강화를 통해 민관협력 나눔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