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시각장애인 위한 인프라 확충, 공공기관이 앞장서야”

경기도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작성일 : 2017-12-12 02:48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인프라 확충을 위해 공공기관이 앞장서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됐다. 경기도는 11일 오후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장애인 및 관련 기관 담당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경기도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방안 토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이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명지대학교 공간디자인센터 채민교 교수를 좌장으로, 경기도 도로관리과 류재환 팀장, 경기도장애인편의시설지원센터 이기표 국장, 시각장애인편의시설지원센터 이진원 센터장, 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 점자정보지원팀 부기동 과장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토론자로 나섰다.

 

이날 참석자들은 공공기관이 앞장서서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시설 이용 당사자인 도내 시각장애인의 다양한 시각들이 반영된 대안들이 제기됐다.

 

실제로 도 시각장애인복지관이 올 한 해 동안 도내 주요 공공기관 및 여객시설의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실태와 36개 동 주민센터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모니터링 사례 조사에 따르면, 이 같은 주장을 더욱 뒷받침해 준다.

 

도내 동 주민센터의 경우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총 635개 항목 중 부적정 설치율이 29.9%에 이르렀고, 미설치율 역시 34.3%나 됐다. 적정 설치율은 35.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참석자들은 공공기관이 앞장서서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민간 시설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데 큰 공감을 표했다.

 

아울러 이번 토론회에서는 자동차 진입억제용 말뚝인 볼라드에 대한 시각장애인의 설문조사가 소개됐으며, 참석한 시각장애인들의 볼라드로 인한 피해사례 의견청취도 이어졌다.

 

무엇보다 참석자들은 시각장애인들의 보행활동에 방해가 되는 볼라드를 제거·보완해야 한다는데 목소리를 높였다.

 

지주연 도 사회복지담당관은 “토론회를 통해 시각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개선방향이 제시된 만큼, 이를 토대로 도내 시각장애인들이 마음껏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차근차근히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식 도 시각장애인복지관장은 “앞으로도 시각장애인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실태조사를 통해 정책변화를 유도해 나가겠다. 이를 통해 시각장애인들이 일상생활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경기도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이정배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