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황해경제자유구역, 사업추진 본격화

평택BIX 내 약 2천만 달러 투입...7,000평 규모 2개 기업 투자

작성일 : 2017-12-21 02:45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20일, 국내 기업인 창성테크, 동특 등과 신규 투자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날 오전 황해청에서 창성테크, 등특 등 2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평택BIX(Business & Industry Complex)에 자동차부품 생산 시설과 물류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신규 투자되는 시설은 약 7000평 규모로 약 2천만 달러가 투입될 예정이며, 70여명의 신규 일자리도 창출된다.1991년 설립된 창성테크는 자동차 내장재 금형을 제작하는 업체다. 국내에서 개발된 거의 모든 차량에 창성테크 제품이 납품될 정도로 작지만 강하고 알찬 강소기업이다.

 

창성테크는 평택BIX 인근에 기아, 현대, 쌍용자동차 등 완성차 중심의 자동차 클러스터가 조성되어 있어, 자동차 부품 제조?판매의 시너지효과 발생에 매우 유리할 것으로 판단하고 평택BIX로의 이전 투자를 결정했다.

 

1977년 설립된 동특은 카고, 컨테이너 운송을 수행하고 있는 기업이다. 전국적인 영업망을 가진 물류회사로 삼성, 동우화인캠 등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의 물류를 담당하고 있다.

 

동특은 그동안 물류사업의 확대를 위해 유리한 입지를 찾던 중 서울과 가까운 인접성과 교통망 발달에 따른 물류 이동의 편리성, 특히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권의 관문항인 평택항을 통해 물류의 국내 유입 및 중국, 동남아 지역으로의 해외 진출이 탁월하다는 점 등을 크게 고려하여 평택BIX에 투자하게 되었다.

 

이로써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현재까지 23개 기업과 약 20억 5,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 MOU를 체결하였으며, 향후 기업의 조기투자를 위해 부지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또한 연말까지 3개 기업, 1,500만불 규모의 계약과 실투자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황해청에 따르면 지난 12월 13일 본계약을 체결한 창성테크社에 이어 대정티씨社와 신창특수社도 연내 평택BIX에 입주하기로 가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황해경제자유구역에 조성될 제조?생산 및 물류 시설이 인근 수요 기업과 연계해 지역경제 발전의 핵심 시설로서 기능을 다하기를 기대한다”며 “황해청도 기업 활동을 위한 최적의 산업 인프라를 갖출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판호 장현상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