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비관세장벽 해소협의체 운영 협약 체결

인천-웨이하이, 2017 한중FTA 지방경제협력 포렴

작성일 : 2017-12-26 03:34

인천광역시는 22일 중국 웨이하이시에서 개최된「2017 한중FTA 지방경제협력 포럼」에 참가하여 인천과 웨이하이 양 도시 지방경제협력사업의 상생 방향을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한중FTA 지방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발전전략’이라는 주제로 4개 세션으로 나눠 열렸다. 한중 관련 연구센터, 대학교수 등 전문가 13명이 주제발표를 하고 양국 관계자 11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인천에서 ‘한중FTA 지방경제협력시대의 과제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 바 있으며 내년에는 다시 인천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인천과 웨이하이는 지난 2015년 6월 1일 한중FTA 합의 시 지방경제협력시범지구로 선정됐고, 같은 해 7월 22일 인천-웨이하이 지방경제협력 강화합의 체결 후 무역, 투자, 산업, 과학기술 등 7대 분야 41개 과제를 선정하여 다양한 시범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러한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이날 인천시와 웨이하이시는 「비관세장벽 해소협의체 구성 및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인천과 웨이하이 양 도시를 각각 관할하는 검사?검역 기관 등으로 구성된 이 협의체는 관내 對中 수출기업의 비관세장벽 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기능을 한다. 예를 들면, 인천시 소재 기업이 웨이하이를 통해 중국에 수출하는 과정에서 통관거부 및 지연 등 애로사항이 발생할 경우 인천시가 웨이하이시에 공식기구를 통해 해결을 요청함으로써 인천기업의 실질적 수출을 지원한다. 이 협약은 지난 6월 개최하였던 「제1차 인천-웨이하이 지방경제협력 공동 및 분과위원회」에서 양 시가 합의한 사항으로 이후 인천시는 인천본부세관, 농림축산검역본부 중부지역본부,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인천지원, 인천상공회의소의 해당 부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결실을 맺은 것이다.

 

시 관계자는 “한중 경색국면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추진되어온 인천- 웨이하이 지방경제협력 사업이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다양한 방안을 통해 한층 더 강화되기를 바라며, 특히 내년 1월 1일부터 운영되는 비관세장벽 해소협의체를 통해 對中 인천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이 상당 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