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경기도, ‘안전·공정’ 현장 목소리 듣는다

북부 지방도 건설위해 안전관리 및 품질관리 방안

작성일 : 2018-01-30 04:58

경기도가 경기북부 대규모 지방도 건설사업의 안전하고 공정한 추진을 위한 현장의견 청취에 나선다.경기도 건설본부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닷새간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등 북부지역에서 추진 중인 대규모 지방도(국지도) 건설사업 9곳을 대상으로 ‘현장별 공정회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그간의 공정회의에서는 발주처가 시공사에게 일방적으로 지시를 하달하는 형식을 취해왔지만, 이번 현장별 공정회의에서는 발주처, 시공사, 건설사업관리단, 관계전문가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대 토론하는 형식을 취한다.공정회의에서 다룰 사업현장은 지방도 371호선 적성~두일,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국지도 56호선 조리~법원 등 9곳이다.

 

회의에서는 2018년 예산 집행율 제고방안을 점검하고, 현장별 공정추진 계획의 적정성과 안전품질관리 방안을 중점적으로 살펴 예산의 차질 없는 집행과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더욱이 민선 6기 도정 핵심사업인 ‘북부 5대 핵심도로 건설사업’ 중 설마~구읍 8.03km, 광암~마산 11.32km 등 2개 사업 19.35km 구간이 올 상반기 개통될 예정이어서 보다 철저한 공정관리가 필요한 상황임을 감안할 때, 이번 공정회의의 추진이 매우 적절하다고 본부 측은 설명했다.

 

특히 2018년도 신규착공 현장에 반영된 특허·신기술 공법에 대해 관계전문가, 특허·신기술 관계자 등을 참여시켜 시공 전 설계, 안전, 시공방법 등에 대한 집중토의를 실시함으로써 안전하고 품질이 확보되는 도로현장을 만드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본부는 이번 현장별 공정회의 이후, 해빙기 안전관리, 품질관리, 안전사고 대책 등을 마련하고, 현장별 모범사례, 안전사고 사례 및 예방대책, 관련법령, 각종 설계기준 개정사항 등을 실제 사업현장에 공유하기로 했다.이 밖에도 건설행정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는 ‘9개 현장 통합 공정회의’를 오는 2월 중에 개최할 예정이다


이정배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