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유정복 시장, ‘철수설’한국GM 관련 회생방안 긴밀 논의

30만 일자리 지키기·지역경제 안정 위해 한국GM과 중앙 정부 역할 당부

작성일 : 2018-02-14 02:34

유정복 인천시장은 13일 한국GM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유감과 함께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유 시장은 이날 한국GM 측에 “대기업으로서 노동자들  고용과 지역 사회에 대한 책임있는 결정을 할 것”을 당부했다.

 

또 중앙 정부에 대해선 “30만 일자리와 지역 경제에 미칠 파급을 감안해 보다 종합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인천시는 지난해부터  불거진 한국GM 철수설을 불식시키기 위해 인천상공회의소, 한국지엠 1차 협력사 대표회의체인 ‘협신회’, 10개 군·구 등과 자동차발전협의회를 창립해 한국GM 경영정상화를 모색하는 포럼과 프로모션 등 여러 활동을 펴왔다.

 

또 한국GM 철수설이 급격히 대두된 지난해 말부터  한국GM 경영진과 노조, 관련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의하며 상황을 모니터링해 왔다.특히, 유정복 시장은 지난 8일은 GM글로벌 총괄 부사장이자 대외부문 사장인 배리앵글과 만나 이 회사의 현 상황과 해결방안, 정부 협조 사항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했다.

 

유 시장은 배리앵글  사장에게 “한국GM  경영 정상화를 위해 시민사회, 중앙 정부와 함께 힘을 모아 긴밀히 대응할 것이며 회사도 글로벌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 해 줄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유정복 시장은 오는 19일 시청사에서  협신회, 22일 한국GM 노조와 잇따라 만나 한국GM 철수 우려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유 시장은 “한국GM 경영정상화를 위해 한국GM은 물론  산업자원부, 기획재정부, 산업은행 등 관계 정부 부처·금융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