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악재 트리플 쓰나미, 경기도가 선제대응해야”

남경필 경기지사, ‘경제현안 긴급 점검회의’ 주재

작성일 : 2018-02-22 03:33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최근 미국 트럼프 정부의 철강 통상압박,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기준금리 인상 등과 관련해 “악재 트리플 쓰나미”라고 지적하며, 국내·외 경제 현안에 대한 경기도 차원의 긴급대책 수립을 지시했다.

 

남 지사는 21일 오전 경기도청 집무실에서 ‘경제현안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내·외 경제상황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한 뒤 이같이 밝혔다.이날 회의에는 남 지사와 이재율 행정1부지사, 김진흥 행정2부지사, 강득구 연정부지사, 임종철 경제실장, 그리고 관련 실·국장과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남 지사는 “트리플 쓰나미에 맞춘 대응책이 필요하다”며 “미국의 주장에 부당함이 있다면 철저히 분석하고, 반박 등을 개발해 미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우리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국가들이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공동 대응 노력도 필요하다”면서 “통상 압력을 포함한 경제의 트리플 쓰나미를 어떻게 예방조치하고 대응할지 오늘 회의를 통해 탄탄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우선 미국의 비관세수입규제에 대한 대응컨설팅 TF를 경기도FTA센터에 구성하고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애로상담 창구를 개설해 자금신용보증, 판로개척 지원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대응책 마련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최근 철강분야를 시작으로 미국의 통상압박 행보가 거세지면서 국내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또한 한국GM 군산공장이 폐쇄될 경우 경기도에 소재한 약 750여개의 부품납품 협력업체들도 매출감소 등 직·간접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 기업 현황 파악 △수출주력기업 경쟁력 지원사업 등 유형별 맞춤형 지원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남 지사는 서민경제 한파를 녹일 수 있는 실효적인 대책도 추진해줄 것을 강조했다.특히 최저인금 상승 이슈와 관련, 소상공인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이들의 경영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남 지사는 앞서 지난 13일 △지원 자금 확대 △일하는 청년시리즈 ‘복지포인트’ 대상 확대 등 소상공인 자금난 해결을 위한 긴급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금리인상과 높은 가계대출로 서민경제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지속적으로 경기 및 물가 상황 등을 점검하고, 서민금융 안정화를 위한 사업과 정책들을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실업률이 4년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향후 일자리 정책의 포인트를 ‘일하는 청년 시리즈’의 확대 등 맞춤형 고용지원책 마련·운영에 집중할 계획이다.

 

남 지사는 “오늘 회의를 한 의도는 국가가 경제정책에 대해 선도적인 것이 부족하고 필드 적용이 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제도 개선, 소상공인 지원 등 국가의 지원이 부족한 것은 경기도가 지원하고, 영세인의 카드수수료 인하 등은 중앙기관과 연계를 통해 투트랙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느끼는 위기라는게 단순 경제 위기가 아니라 구조적 위기라고 판단한다”며 “안전에 대해 늘 점검하듯이 당분간 대응이 되고 극복이 될 만하다 싶을 때까지 경제상황 점검 및 대책마련을 위한 회의를 상시적으로 하겠고, 비상체제를 계속해서 작동하겠다”고 말했다.

 

장현상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