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백사마을' 정비사업 4년 만에 정상화… 재생+재개발 병행

서울시, 백사마을 18만8,900㎡ 저층주거지+아파트 공존 새로운 정비유형 추진

작성일 : 2018-02-23 02:35

불암산 밑자락 구릉지에 자리한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노원구 중계동 104번지 일대 총 18만8,900㎡)이 4년여 간 이어진 오랜 갈등의 매듭을 풀고 정비사업에 본격 들어간다.

 

보전에 방점을 둔 도시재생과 전면철거 방식의 재개발을 병행하는 새로운 유형의 정비방식을 도입해 아파트와 저층주거지가 공존하고, 60~70년대부터 자생적으로 자리잡혀온 지형과 골목길이 살아있는 지역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것이 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백사마을 전체 부지(18만8,900㎡) 가운데 공공임대주택 건설이 예정된 부지 약 42,000㎡(약 22%)에 ‘주거지보전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지형, 골목길, 계단길, 작은마당 같이 60~70년대 서민들의 주거?문화생활사를 간직한 주거지 특성을 보전하면서 지상 1~3층의 저층형 임대주택(698세대 규모)을 건립하는 것이 핵심이다.

 

나머지 부지(14만6,900㎡)는 노후한 기존 주택을 철거하고 아파트 단지(1,840세대 규모)가 들어서게 된다.서울시는 작년 7월 새로운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주거지보전사업을 포함한 ‘백사마을 정비계획 변경 입안제안서’를 지난 6일(화) 해당 자치구(노원구)에 제출, 정비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향후 자치구 주민설명회 및 주민공람, 서울시 도계위 심의 등을 거쳐 오는 6월 말 정비구역 변경 지정하고 연내 사업시행인가를 목표로 추진한다.

 

‘백사마을’은 1967년 도심개발로 청계천 등에 살던 주민들이 이주하면서 형성된 마을로, '09년 주택재개발 정비사업구역으로 지정되면서(사업시행: LH공사) 재개발 사업을 시작했지만 사업시행자의 무리한 정비계획 변경 요구와 주민갈등 등으로 사업이 장기간 정체돼왔다.

 

사업 정상화를 위해 시,구,전문가 합동점검 및 교차검증,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 4년여의 대립 끝에 주민대표회의가 재구성됐고, 작년 7월 SH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선정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한편, 서울시는 주거지보전사업이 정비사업의 새로운 유형으로써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특별시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조례? 개정을 통해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며, 주민 스스로 주택을 관리하고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새로운 관리유형을 마련하기 위한 용역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재선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