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서울시, 대중교통도 전기차 시대

9월에 시내버스 첫 운행…전기버스 30대 운영

작성일 : 2018-03-15 01:59

서울시가 대중교통도 대기오염 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전기 자동차 시대’를 열어간다. 오는 9월 서울시내 녹색교통진흥지역 통과 노선에 30대를 우선 투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 30대 보급을 시작으로 '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인 3천대를 전기버스로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서울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7,400여대 전량을 CNG(압축천연가스)버스로 교체한 바 있다. 다만 CNG버스는 경유 버스보다 친환경적이지만 여전히 질소산화물(NOx) 등을 배출하고 있다.

 

서울시는 전기버스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버스 운행업체 구매 보조금(국?시비 매칭) 및 충전시설 설치비(시비)를 지원한다. 전기버스는 대당 2억9,200만 원을, 충전시설은 기당 최대 5천만 원을 별도로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4일 전기버스 제작사, 버스업계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원활한 전기버스 도입 추진을 위한 ‘전기시내버스 도입 설명회’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설명회 개최결과를 토대로 전기버스 도입 세부계획을 확정하고 차종?운행노선 선정 및 시험운행 등을 거쳐 '18년 9월부터 실제 버스 운행노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재선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