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올해 교통안전 위해 1,704억 투자‥전년比 25%↑

경기도, 도로교통 구축 등 5개 중점분야 26개 사업 추진

작성일 : 2018-03-27 04:29

경기도가 총 1,704억 원 규모의 ‘2018년 경기도 교통안전시행계획’을 수립, 올해 교통안전대책으로 5개 중점분야 26개 사업을 추진한다.

 

26일 도에 따르면, 최근 도내 인구가 2016년 1,272만 명에서 2017년 1,287만 명으로 증가했고, 자동차 등록대수 역시 2016년 516만 대에서 2017년 539만 대로 늘어나는 등 교통환경이 날로 복잡해지고 있다.

 

더욱이 고령 운전·보행자의 증가, 대중교통이용 수요 증가, 교통약자들을 위한 교통복지 이슈화 등으로 인해 교통안전대책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올해 중점 추진 사업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교통 구축’,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첨단교통정보체계 확대 구축’, ‘교통문화 선진화 방안’, ‘운수업체 관리·감독 강화’ 등 5개 분야를 제시했다.

 

특히 복잡해진 교통상황을 고려해, 지난해 예산 1,362억 원보다 25% 가량을 늘린 1,704억(국비 139억, 도비 548억, 시군비 938억, 민간 79억) 원을 올해 사업비로 편성했다.

 

먼저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교통 구축’을 위해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위험도로 구조개선 사업, △회전교차로 설치, △교차로 운영체계 개선사업, △도로표지판 정비, △지방도 기전시설 정비, △2층버스 도입 지원, △광역버스 준공영제 운영 등을 추진, 총 56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880억을 투자, △특별교통수단 도입, △특별교통수단 운영, △이동편의기술지원센터 운영, △저상버스 도입 지원,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교통약자 보행환경 개선사업 등을 추진한다.

 

‘첨단교통정보체계 확대 구축’은 △교통DB시스템 운영, △버스정보 수집 및 제공시스템 운영, △버스정보시스템 노후장비 교체, △교통정보센터 운영 관리, △지자체첨단교통관리시스템 구축, △방송매체를 활용한 교통정보 제공, 교통정보시스템 노후장비 교체 등 217억을 투입해 실시하기로 했다.

 

‘교통문화 선진화 방안’으로는 41억을 투입, △맞춤형 운수종사자 교육 실시, △버스운수종사자 안전체험교육 △교통안전 증진대회 등 교통안전 캠페인 등을 마련했다.

 

끝으로 ‘운수업체 관리·감독 강화’를 위해 비예산 사업으로 △특별교통안전진단 명령, △교통안전 우수 운수업체 인센티브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2021년까지 2015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를 40%이상 감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복잡해지는 교통 환경 속, 고령인구와 교통약자를 배려해 도민이 행복한 교통안전 환경을 만드는데 중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배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