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AI ·구제역 완전종식 전 까지 긴장의 끈 놓지 말아야”

김진흥 부지사,안성시청 방문...AI·구제역 차단방역 독려

작성일 : 2018-04-02 04:58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안성시청에 방문해 “AI·구제역 완전종식 전 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김진흥 부지사는 지난 29일 오후 안성시청 AI·구제역 방역 상황실을 방문, 방역 관계자들을 만나 적극적 차단방역 활동을 독려하며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번 김진흥 부지사의 행보는 지난 3월 16일 재발된 조류인플루엔자와 26일 발생한 구제역과 관련, 완전 종식을 위한 현장행정의 일환이다. 앞서 김진흥 부지사는 지난 19일에는 양주와 여주, 20일에는 평택, 22일에는 포천·화성을 찾아 방역상황을 점검하며 재발방지의 굳건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김진흥 부지사는 “지난 3년 동안 4~5월에도 AI는 계속 발생했다. 또한 철새가 북상했다고 안심했다고 방역이 느슨해지면 축산농가에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며 “완전 종식 전까지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 도 차원에서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부지사는 그동안 화성, 안산, 고양, 성남에서 부시장을 하며 현장 방역을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연초부터 시행에 들어간 ‘농가 진입로 20~40m전 차량 바퀴 소독용 방지턱 설치 후 생석회 도포’ 방법을 철저히 시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하천 인근 또는 논 가운데 있는 축산농가의 경우에는 농가 및 축사 주위에 생석회를 도포토록 한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준수하도록 재점검 활동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8일부터 평택 인근 안성, 여주, 이천, 용인, 화성 지역에 ‘AI 특별경계령’을 발령하고, 현 방역대 내 전 농가를 대상으로 예찰 및 소독 활동을 벌이는 등 방역을 한층 더 강화한 상태다.

 

이정배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