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숭의3 주택재개발”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 후보구역 선정

인천 남구, 조합원분양분 제외한 일반분양분 전체를 공적임대주택으로 공급

작성일 : 2018-04-10 02:24

인천시는 국토부로부터 2018년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 공모 (17년 12월~18년 2월9일)결과, 공모에 참여한 전국 총 9개 재개발·재건축 정비구역 중 남구 숭의3 재개발구역(남구 숭의동 18번지 일원)이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 후보구역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의 공모 관련 참여에 대한 조합원의 동의(69%)와 대의원회 참여 의사가 첨부된 신청서 등을 해당 구로부터 제출받아 올해 2월 9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바 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지자체 자체평가 검증 및 한국감정원에서 시행한 지자체와 조합에 대한 인터뷰, 배후지 임대수요 점검 등 현장실사를 진행하여, 사업재개의 긴급성 등 공익성은 물론, 교통여건과 주거 편의 여건이 우수하고, 임대사업성의 측면에서도 양호하다고 판단한 숭의3 재개발구역이 최종 후보구역으로 선정되었다.

 

선정된 전국 총5개 구역중 강원도 원주 다박골, 경기도 파주 문산3리, 대구 서대문지구 등 3개 구역은 이미 임대사업자가 선정된 경우이며, 경북 포항 용흥4구역은 지난해 지진피해 발생지역이다. 인천의 숭의3 재개발 후보구역은 사업성 검증 및 사업시행자와 지역 주민들의 사업 추진 의사가 타진된 사항으로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후보구역으로 선정되면 기금 출?융자 및 보증 등 자금 조달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이를 마중물로 정비사업이 재개됨은 물론 공적임대 주택(공공지원민간임대, 공공임대 등)*을 공급하게 된다.   
 


숭의3 재개발구역의 사업시행자인 조합은 조합 총회를 열어 공공지원 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 도입을 의결하고, 6개월 이내에 기업형임대사업자로 전환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등 사업절차를 밟으면 된다.

 

시 관계자는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장기 정체된 원도심 재개발 정비구역 정상화를 위해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을 도입함으로써 정비사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뿐만 아니라 전,월세 등 임대주택의 안정화에도 적지않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며, “이번에 선정된 구역은 물론 기 공모에 선정되어 운영 중인 총 11개 구역을 대상으로 조합, 지자체 및 기업형임대사업자와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민간?공공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운영하고,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