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인천 청년고용률, 2분기 연속 1위... 실업률 감소

작성일 : 2018-04-19 03:37

인천시 청년일자리에 녹색불이 켜졌다. 청년실업률이 대폭 개선되고 청년고용률은 2분기 연속 특·광역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통계청에서 4월 1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의 2018년 1분기 청년실업률은 9.5%로 전국 평균 및 7대도시 평균 실업률 10%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해 1분기 청년실업률 11.8%보다 대폭 개선됐다.

 

고용률 측면에서도 올해 1분기 인천시 고용률은 46.9%로 지난해 1분기 43.4%보다 3.5%P 개선됐고, 직전 분기 45.7%보다는 1.2%P 향상돼 2분기 연속 청년 고용률 특·광역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18년 1분기 청년고용률은 전국 평균 42.1%, 7대도시 평균은 41%로 발표되었다.

 

이 같은 결과는 인천광역시가 심각한 청년실업을 해결하고자 지난해 일자리경제국을 신설하고 청년 취업 및 창업의 중요성과 심각성을 인식하고 2017년 2월 청년일자리지원 전담부서인 창업지원과 신설을필두로 적극적인 사업추진과 발굴, 신속한 정책실현 및 사업의 현실화, 그리고 인천시 재정건전화에 따른 성과를 청년일자리 정책에 우선 투입 했던 인천시의 일자리 정책과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유정복 시장은 “금년 한해가 나만 행복한 것이 아닌 청년들을 포함하여 모든 시민이 행복한 한해가 되길 바란다”며 “창업지원과 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의지를 가지고 신속하게 추진하여 청년, 시민, 모두가 정책의 가시적 성과가 현장에서 피부로 체감될 수 있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또 “인천시 청년실업률 및 고용률에 있어 긍적적인 성과를 내는만큼 2018년도에는 인천시 청년실업률이 두자리 수에서 벗어나 명실공히 고용률, 실업률 등 지난날의 정체성을 극복하고 일하기 좋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일자리 정책 및 창업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바 있다.

 

인천시는 2018년도에도 현장에서 답을 찾고, 적극적이고 신속한 업무 추진을 통하여 청년일자리와 창업 지원정책 추진이 시민이 만족하고 행복할 수 있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되도록 한다는 계획아래 신속한 재정집행 등 사업의 조기 정착을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1석5조) 인천청년사랑 프로젝트, 인천창업허브 조성 등 주요 20개 사업을 차질 없이 신속히 추진하여 4월 현재 모든 사업이 계획대로 실현되고 현실화되고 있다.

 

이 외에도 인천시는 창업기반 구축 및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창업재기펀드 375억원을 투자, 운영 중이며 모든 창업인들의 원스탑 서비스 지원을 위한 복합멀티 공간인 인천창업허브 조성 등은 금년도 행정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하여 2019년 착공해 2020년 말 시민들을 맞이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들은 청년창업인 등 모든 창업인 들에게 기회와 재기의 디딤돌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18년도에도 청년실업 문제 해결 및 취업지원을 시의 최우선 정책으로 두고 현실적이고 체계적으로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며 청년이 행복한 인천 만들기에 최선 다 할 것”이라 말했다.

 

2018년 인천시민, 청년, 모두가 행복한 한해가 되기를 꿈꾸며 인천시의 청년 및 창업지원정책이 말이 아닌, 구호가 아닌 시민이 인정하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될 것을 기대한다.

 

오준필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