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에 외부 전문가 참여 경쟁력 강화

도 북부2차· 제3판교테크노밸리, 권역별로 분야별 전문가 각각 9명 총 18명 구성

작성일 : 2018-05-09 02:32

경기도가 북부2차 테크노밸리(양주 TV, 구리·남양주 TV)와 제3판교(성남 금토지구) 테크노밸리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전문가 자문단(MD, Master Director)을 구성했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달 말까지 공동사업시행자인 양주, 구리, 남양주, 경기도시공사, 성남시,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추천과 경기도의 지역실정을 잘 아는 전문가를 중심으로 권역별 MD 자문단 구성을 완료했다.

 

MD 자문단은 대표(도시계획분야)를 포함 북부2차 테크노밸리와 제3판교 각 9명의 전문가(도시계획3, 교통2, 환경1, 산업·경제2, 사회·문화1) 등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구역별 기본구상 및 개발계획·실시계획수립 등에 대한 아이디어 제시 및 자문 △효율적인 사업추진 방안 자문 △각 사업별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산업 육성, 일자리 확충 및 기업유치 방안 자문 △각 사업별 사업시행자 및 관계기관 간 의견 조율 등을 담당한다.

 

북부2차 테크노밸리(양주 TV, 구리·남양주 TV)는 지난 4월 30일 행정안전부에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다. 내년 상반기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하반기 도의회 신규사업 동의 및 조사?설계용역 착수 수순을 밟아 2022년 양주, 2023년 구리·남양주가 각각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47만5,770㎡ 규모 부지에 2,32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섬유·패션과 전기·전자 분야의 산업을 특화하고 육성하기 위한 첨단단지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일원 22만1,296㎡, 남양주시 퇴계원 일원 7만2,424㎡ 등의 부지에 총 29만3,720㎡ 규모로 2,1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조성할 예정이다.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이 IT, BT, CT, NT 등의 첨단산업을 집적화할 계획이다. 제3판교(성남 금토지구) 테크노밸리는 판교제로시티(제2판교)와 인접한 성남시 금토동 일원에 58만3,581㎡ 규모로 조성되는 사업이다.

 

장현상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