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전국 첫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운영,‘장애인 복지·자활’사업 강화… 올해 예산 20% ↑

인천시, 전국 유일의 장애인 자세유지기구 보급

작성일 : 2018-06-13 20:56

인천시는 올해 장애인 복지예산을 지난해 보다 20% 올리는 등 장애인 복지와 자활정책을 강화한다.

 

올해 장애인 지원사업 예산은 1,848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1,535억원보다 20.4%(313억원)나 늘어났다. 이는 월평균 200명씩 늘어나는 지체?시각?청각?언어?발달장애?뇌병변?정신 등의 장애인을 지원하고 배려하기 위해서다. 지난 3월 장애인은 13만 8,760명이고 복지시설은 170개다.

 

실제로 이 예산의 상당 부분은 장애인활동보조금(530억원)과 장애인연금 등 생계보장사업(600억원) 외에 각종 사업에 쓰인다. 주요 사업은 장애인 가족여행과 휴식지원, 전국 유일의 장애인 자세유지기구 보급, 수어통역센터(1곳→5곳 확대) 운영이 있다.

 

장애인의 자유로운 활동을 위해 장애인 콜택시 290대도 운행한다.또 장애인 학대예방과 피해장애인 종합지원 할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을 국내 처음으로 개소(‘17.8.)하고 발달장애인지원센터(’16.12.)도 운영 중이다.

 

특히 장애인 자활을 위해 32곳의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운영하고 장애인 맞춤형 일자리(580여명)사업도 벌인다. 시는 지난해 11월 남구 학익동 시각장애인복지관 부지에 연면적 766㎡, 3층 규모로 인천 첫 점자도서관을 세웠다.

 

오는 2021년에는 서구 검단에 청각언어장애인복지관을 준공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장애인들의 자립과 사회통합을 위해 맞춤형 복지와 자활사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따뜻한 인천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섭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