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곱디고운 자태로 비단옷을 두른 ‘업평죽’

작성일 : 2018-06-16 16:13

 

매년 이맘때쯤 업평죽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엄마가 포대기 속 아기를 업고 있는 듯하다’, ‘대나무에 웬 옥수수가 주렁주렁 달려있을까?’, ‘죽순 껍질 속은 어쩜 이리도 고운 진줏빛 윤기가 흐를까?’ 등의 표현이 절로 떠오른다.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