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민선 7기 경기도정 윤곽 공약 기초안 수립, 도정 전략 등 제시

인수위, 해당 내용 골자로 구체적인 세부이행방안 마련할 계획

작성일 : 2018-06-21 03:01 수정일 : 2018-06-21 03:05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20일 민선 7기 경기도정의 밑그림이 되는 공약 기초안을 수립하고 도정 목표와 도정 전략 등을 제시했다.

 

이 당선인 측 정책연구단은 △도민이 주인인 더불어 경기도 △삶의 기본이 보장되는 복지 경기도 △혁신이 넘치는 공정한 경제 경기도 △깨끗한 환경, 편리한 교통, 살고 싶은 우리 동네 경기도 △안전하고 즐거운 경기도 등 5대 도정 목표를 제시했으며 이를 통해 ‘나라다운 나라, 앞서가는 경기도’를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5대 도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도정 전략도 구체적이다. 정책연구단은 △촛불정신 계승, 자치분권과 직접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경기도 △기본소득과 3대 기본복지가 실현되는 경기도 △사람중심의 경제, 소상공인이 활력 있는 경기도 △안전하고 빠르고 편리한 교통이 보장되는 경기도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안전한 경기도 등 도정 목표 별 16가지 전략을 세웠다.

 

도정 목표와 전략에 따른 세부 공약은 총 185가지로 촘촘하게 짜여 있다. 이 당선인이 성남시장 재임 시절 성공을 거두었던 ‘가성비’ 높은 구체적 정책들이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정책연구단은 공약 실현을 위한 경기도의 소요 재원이 4년 간 1조 6,6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연 평균 4,150억 원 규모로 국비와 시,군비를 포함하면 약 4조 300억 원이다.

 

1조 6,600억 원의 재원은 기존예산 조정 및 효율성 강화로 8,000억 원, 연정사업 조정으로 4,000억 원, 산하기관 조정 및 수익금 증대로 4,000억 원, 기금운영 개선으로 500억 원, 기타 100억 원 등 행정과 재정의 효율성을 강화해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이 당선인은 성남시장 재임 당시 예산낭비, 부정부패, 세금탈루를 막아 마련한 재원으로 공공성을 강화한다는 ‘3+1 원칙’ 하에 재정건전성을 끌어올리고 ‘3대 무상복지’ 등 각종 복지 정책을 실현한 바 있다. 내달 30일까지 운영되는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새로운 경기 위원회’는 이 같은 목표와 전략을 근간으로 공약의 실천 가능한 세부이행계획을 세운다는 방침이다.

 

장현상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