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경기도, 평택·당진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광역적 관리기반 마련

‘평택·당진항만지역 등 미세먼지 저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작성일 : 2020-11-13 04:10 수정일 : 2020-11-13 04:08

경기도와 수도권대기환경청, 금강유역환경청, 평택지방해양수산청, 충청남도 등 5개 기관이 평택·당진항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광역적 관리체계를 만들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 김종인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12일 평택항 마린센터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평택·당진항만지역 등 미세먼지 저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평택,당진항은 황해권 물류 중심지로 물류 이동이 빈번하고 주변에 산업단지와 화력발전소 등이 있어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이를 관리할 수 있는 광역단위 관리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협약에 따라 5개 기관은 노후차 출입제한과 차량 배출가스 수시점검, 항만출입차량에 대한 현황파악과 공회전 제한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또, 배후산업단지와 대형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지도,점검 강화, 선박연료의 황 함유랑 측정 지원, 선박 저속운항 권고 등 선박관리와 하역시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에코호퍼(부두에 있는 원료나 물품 하역시 발생되는 비산먼지를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시설)설치, 노면청소차 운행 등도 지원한다.

 

이밖에도 대기측정망 구축, 이동식 측정장비 운영을 통한 배출원 관리 등도 협력하기로 했다.


엄진섭 환경국장은 “자동차, 선박, 사업장, 대기질 관리 등 입체적이고 광역적인 관리기반이 마련됐다”면서 “관련기관과의 적극적 협업을 통해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영선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