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경기도 가족여성연구원, “부모와의 관계는 청소년 행복을 높이는 시작점”

도내 중고등학생 900명 대면 및 온라인 설문조사

작성일 : 2020-11-17 04:26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도내 청소년의 가족생활 특성을 파악하고 정책적 함의를 모색하고자 「경기도 청소년의 가족생활 실태조사」 정책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위해 도내 중고등학생 900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 9일부터 29일까지 1:1 대면조사와 온라인 조사를 병행 실시했다. 중학생과 고등학생, 여학생과 남학생 비율은 5:5, 도시와 농촌 비율은 7:3이다. 

 

조사결과를 보면 부모(보호자)와의 관계에 만족한다는 청소년은 49.7%였으며,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은 40.9%로 나타나 9.5%의 청소년을 제외한 대부분의 청소년들이 부모와의 관계에 만족하고 있었다.

 

그러나 조사 대상 청소년 4명 중 1명 이상(28.2%)이 부모님에게 나의 고민을 거의 털어놓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고, 학교생활에 대해서는 15.4%의 응답자가 거의 이야기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부모/조손가족의 경우 나의 고민에 대한 대화가 전혀 없었다는 응답이 41.8%로 상대적으로 높은 분포를 보였다.

 

청소년의 정서는 도내 지역 간 차이도 보였다. 도시 지역의 청소년은 부모와의 의견충돌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이 44.1%로 나타나, 농촌 지역 청소년의 29.8%보다 높았다.

 

청소년의 성평등 의식은 성별, 교급, 지역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특히 남성 부양의 책임을 강조하는 전통적인 성 역할에 동의한다고 응답한 중학생이 46.1%로, 고등학생의 응답 26.4%에 비해 높았다.

 

보고서는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부모-자녀 관계 프로그램 집중 △청소년기 자녀를 둔 가족사업의 다양한 대상자 발굴 △가족 내 부부관계에 주안점 둔 사업 시행 △청소년 및 현장 전문가의 성평등 의식 향상 △청소년 활동 프로그램 분야 조정 △청소년의 미디어 사용 지도 프로그램 개발 등의 정책을 제안했다.

 

연구책임자인 양정선 연구위원은 “도내 청소년의 가족생활 특성을 파악한 결과, 부모-자녀 관계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고, 청소년 성평등 의식 향상 등과 관련한 정책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영선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