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IT

이항진 여주시장 이포초하호분교 일일교사 되다

작성일 : 2019-05-09 06:00

이항진 경기도 여주시장은, 이포초 하호분교를 찾아 5,6학년 학생들의 일일교사로 나섰다. 이날 수업은 따사로운 봄 햇살을 맞으며 1교시동안 야외수업으로 14명의 아이들과 자유롭게 진행됐다.

 

이 시장은 학생들 학생 한명 한명 이름을 불러주며 이 세상의 중심은 ‘바로 자신’이라며 자존감을 키워주기도 했다. 또, 아이들이 ‘여주시장이 무슨 일을 하는지 시장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해 하는 질문에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설명해 주었다.   

 

수업이 끝나갈 무렵에는 아이들이 시장님 서명을 해달라고 하자, 아이들 각자의 꿈을 물어보고 작은 용지에 아이들 꿈을 일일이 적어주며 서명을 해주기도 했다.

 

한 학생은 “시장님 서명이 담긴 용지를 평생 간직하겠다”며 오늘부터 자신의 꿈은 ‘여주시장’이라며 시장님과의 만남을 뜻깊게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포초 하호분교 아이들과 선생님은 시간을 내어 하호분교까지 방문해주신 시장님께 감사 인사를  “시장님 사랑합니다”로 전하며 단체사진을 찍고 수업시간을 마무리했다.

 
이포초는 올해 100주년을 맞은 역사깊은 학교로 하호분교는 1951년 하호분실로 설립됐으며, 현재 6학급 35명으로 분교 중에서는 가장 많은 학생이 있는 학교로 기본학습능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지식을 구성하고 비판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지적능력과 배움에 대한 열의, 자기 존중감 그리고 다른 사람과의 의사소통 능력을 포함하는 정의적 능력을 포괄하는 개념으로서의 ‘학력’을 신장하고, 삶속에서 나를 멋있게 표현하는 배움의 과정에서 행복감을 느낄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편성 운영한다.

 

김재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