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IT

광명시,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로 일상 속 인문학적 사고를 깨우자

은희경, 김용택, 채사장, 이병률, 유명 작가 초청 강연회 개최

작성일 : 2019-12-02 22:01

경기 광명시 도서관은 지난 30일부터 오는 17일까지 권역별 4개 도서관에서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를 진행중이다.

 

이번 행사는 시민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높이고자 마련됐으며 화제의 인문학 작가를 초빙해 권역별 도서관에서 릴레이 형식으로 개최된다.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 첫 번째 순서는 철산도서관으로 지난 30일 토요일 오전 10시 ‘문학은 인간의 편이다’ 를 주제로 은희경 소설가와 함께 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은희경 작가는 현재 『빛의 과거』라는 신작을 내고 베스트셀러의 반열에 올라있으며 『새의 선물』 『마이너리그』 『비밀과 거짓말』 등 다수의 소설 작품 속에서 인간의 본성을 그려냄에 있어 날카롭지만 유머러스한 필치를 보여주고 있는 소설가다.

 

두 번째 순서는 하안도서관으로 오는 3일 화요일 오전 10시(문화교실) ‘자연이 말하는 것을 받아쓰다’를 주제로 김용택 시인과 함께하는 강연회를 개최한다. 김용택 시인은 전라북도 임실의 시인으로 『섬진강』 『그 여자네 집』 등 다수의 시집과 『섬진강 이야기』 등 산문집을 통해 자연에 대한 깊이 있는 정서를 소박한 시어로 담아내는 창작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작가이다.

 

그 다음으로 7일 토요일 오후 2시(강당) 소하도서관에서 채사장 작가의 ‘21세기를 위한 인문학 열전’을 주제로 강연회가 열린다. 채사장 작가는 역사, 경제, 정치, 사회, 윤리 전 과정을 마치 하나의 천일야화처럼 재미있는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풀어낸 『지적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을 출간하고 밀리언셀러에 올라 150만 독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마지막 순서로는 광명도서관으로 17일 화요일 오전 10시(강당)에 여행 산문집 『끌림』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혼자가 혼자에게』 등 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병률 작가를 초빙하여 ‘가끔은 괜찮은 혼자가 되기를’ 를 주제로 인문학 강연회를 연다.

 

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의 묘미는 강연자와 청중간의 거리를 좁혀 자연스러운 대화와 소통이 가능하고 문화적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기획한 데 있다.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 참가신청은 광명시도서관 누리집이나 전화로 신청 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하안도서관 도서관 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재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