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HOME > 지역 > 경기

남양주시, 와부조안행정복지센터에서 동양하루살이 대책보고회

작성일 : 2020-07-03 11:05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동양하루살이로 인한 주민불편 사항 해결을 위해 2일 와부조안행정복지센터에서 대책보고회를 열고 한 달여간의 방제 추진대책 등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 박신환 부시장, 김경근 도의원, 실국소과장, 와부조안행정복지센터장, 조안면장, 와부읍 동양하루살이방제대책위원회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총무팀장이 바람, 빛, 날씨 변화 등에 반응하는 동양하루살이 생태적 특성에 따른 대응전략을 분석한 후, 환경정책팀장이 내부평가와 전문가 의견을 종합한 그간 추진대책별 평가결과를 보고했으며, 이어 향후 추진방향 등에 대한 참석자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대책보고 후 이어진 논의과정에서는 ‘연구용역비용을 한 푼도 들이지 않고 공무원과 지역주민이 발로 뛰어 이뤄낸 결과다’, ‘그동안의 민관협력을 통한 끈질긴 노력으로 개체수도 많이 감소해 주민 만족도가 높아졌다’, ‘최근 한 달간 남양주시청이 와부로 이사 온 것 같은 느낌이다’는 등의 다양한 의견이 도출됐다.

 

특히, 이날 회의에 앞서 조 시장은 동양하루살이 방제에 헌신한 시민과 공무원7명에 대한 표창을 수여하며 노고를 격려했으며, 조양래 동양하루살이방제대책위원장이 지역 내 현안사항 처리를 위해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는 조 시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꽃다발을 전달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조 시장은 “동양하루살이 방제 시행 초기에 시도한 물 뒤집기, 물 뿌리기 등의 전통적 방법은 효과가 미미했지만, 새롭게 시도한 포충기 설치, 청색 끈끈이 설치, 버스정류장 불빛 조절 등은 방제효과가 매우 우수하다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데이터 값을 얻어낼 수 있었으며, 주요 관리지점을 정확히 파악한 덕분에 행정력 낭비없이 효율적 방제가 가능하게 됐다. 조금 더 노력해서 개체수를 줄여나가면 시민불편도 많이 개선될 것”이라고 총평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매번 현장을 확인하고 고생한 모든 직원들께 감사드린다. 물론 실무진에서 제일 고생하고 있지만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경륜과 지혜를 넓혀 나갈 수 있다면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 시장은 “동양하루살이방제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방제에 애쓰신 이장님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민?관합동으로 주민생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프로젝트 함께한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아울러, 시 공직자들이 지금과 같은 자세로 지역의 주민들과 호흡하고 노력해 나간다면 지방자치의 바람직한 모델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동양하루살이 연간 방제 목표를 설정하고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15%씩 개체 수 감소를 통해 점진적으로 시민불편을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최성진 기자

 

경기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