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HOME > 지역 > 경기

이천시공공화장장 건립 부지선정 발표 잠정 보류

“이천시공공화장장 건립 부지 선정 인근지자체 의견 청취 후 결정”

작성일 : 2020-08-11 04:16

이천시는 이천시공공화장장 건립 부지선정 발표를 잠정 보류했다.

 

시에 따르면 이천시는 대회의실에서 이천시 공설화장장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인근지자체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부지선정을 잠정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엄 시장은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현재 이천시는 공설 화장시설이 없어 시민이 장례를 치르려면 인근 시군 공설화장장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다”며 화장장 설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천시는 지난해 7월 이천시 화장시설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10월 화장장 후보지 공모를 통해 공설화장장 유치를 희망한 6개 마을을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공모지 타당성 용역에 착수했다.

 

최근 이천시화장시설건립추진위원회는 용역보고서를 전달받고 지난 5일과 6일, 2일 동안 6개 후보지역을 돌며 마지막 점검을 마치고 7일 객관적인 평가 기준에 따라 가장 적절한 위치를 선정 최종 후보지 발표를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6개 마을 중 일부가 여주시와 이천시 경계에 위치했다며 여주시민들이 반발하자 엄태준 이천시장이 이날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지 선정을 연기하고 여주시와 우선 협의입장을 밝혔다.

 

엄 시장은 “여주와 인접한 해당 부지가 선정된다면 이웃 여주시민들의 염려과 불편이 있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면서 ”지금 상황에서 최선책은 용역사에서 보내온 용역보고서를 개봉하지 않고 여주시와 여주시의회, 여주시민들과 만약에 그곳으로 선정이 되었을 때에 이천시에서 여주시민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상의하고 협의하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이천시 공설화장장 부지 선정 결과 발표를 잠정 보류한 엄 시장은 “오늘부터 22일까지 여주시와 여주시민들과 이천시 공설화장장 건립과 관련된 협의를 추진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엄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천시민과 여주시민의 상호 노력 협의에도 불구하고 협의점을 찾을 수 없는 경우에는 부득이하게 24일 이천시 화장시설 건립추진위원회에서 결정을 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한편 이천시는 지난 2011년 인센티브 30억 원을 내걸고 화장장 후보지를 공모했으나 주민들 간의 의견이 갈리면서 화장장 건립이 무산돼 이천시민들은 용인이나 원주, 충주 지역에 있는 화장장을 찾아 원정 장례를 치르는 불편을 겪고 있다.

 

김재학 기자

경기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