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HOME > 지역 > 인천

강화군, 2019년 맞춤형 무더위쉼터 운영

장마 뒤 폭염 대비 233개소 운영, 6개소 24시간 운영

작성일 : 2019-08-14 02:18

강화군이 장마 후 시작된 폭염에 대응해 맞춤형 무더위쉼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군은 현재 233개 경로당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운영 중이며, 무더위쉼터에는 한시적 냉방비(월 10만 원, 3개월)를 지원하고 있다.
 

그 중 6개소는 24시간 개방 운영하는 맞춤형 무더위쉼터로 운영하고 있다. 장마가 지나가고 폭염이 시작된 시점에 맞춰 열대야로 잠 못드는 어르신들을 위해 강화읍에 2개소(관청5리 중앙 경로당, 남산2리 경로당), 선원면 1개소(남산대 경로당), 불은면 1개소(덕성리 덕진 경로당), 양도면 1개소(길정리 정하 경로당), 교동면 1개소(동산리 경로당)를 운영 중이다.
 

맞춤형 무더위쉼터에는 냉방비 추가지원, 잠자리 제공, 식비, 숙박을 위한 침구류 지원, 식사 준비 및 청소 자원봉사자 인건비 등 개소당 466만 원을 지원하게 된다.

 

오준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