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HOME > 지역 > 인천

검단신도시, 철저한 준비로 ‘1등 신도시 만든다!’

이재현 서구청장 6월 첫 입주 앞두고 현장점검

작성일 : 2021-01-27 06:46

....‘진짜 1등 신도시’ 서구 1편...
 

올해 6월 검단신도시 첫 입주를 앞두고 지난 19일 이재현 서구청장이 구청 내 별도로 마련한 검단신도시 준비단과 함께 검단신도시 아파트 건설 현장을 찾아 원활한 입주를 위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입주 첫해인 올해에만 5개 단지에 1만 세대, 2만5천여 명의 인원이 새 둥지를 트는 것을 시작으로 계획인구만 무려 18만7천여 명에 이르는 만큼 ‘진짜 1등 신도시’로 태어날 수 있도록 구 차원에서 세세히 살핀다는 계획이다.

 

검단신도시 준비단은 이런 취지 아래 서구청 주택과와 미래기획단을 필두로 관계부서가 모두 모인 TF다. 서구는 이 준비단을 구심점 삼아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와 인천도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지역본부 등 관계기관을 포함해 시공사와 꾸준히 협의하며 입주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고 있다.

 

이날 이재현 구청장과 검단신도시 준비단을 비롯한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 인천도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관계기관과 시공사는 검단신도시에서 가장 먼저 입주하는 호반써밋1차 단지에 모여 가장 시급한 문제인 상하수도 기반시설 일정을 체크하는 등 관련 공사 마무리 일정을 재차 확인했다.

이와 더불어 근린공원2호 사무소를 활용한 입주지원센터 운영,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완정역, 계양역, 풍무역 등 인근 3개 역을 왕복할 셔틀버스 운행과 함께 아이들이 보다 편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학교 개교 전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해줄 것을 제안했다.

 

특히, 이재현 서구청장은 검단신도시 활성화와 입주 편익을 위해 △체육시설 확충 △근린2공원 내 시설물 보완 및 보강 △나진포천 활성화를 위한 생태하천 조성사업 공동 추진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용 중인 청사와 홍보관을 문화시설로 활용해 서구로 이전하는 조치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현장점검에 참여한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는 추진사항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제안받은 사항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최근 조사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전국에서 아파트가 제일 많이 들어서는 지역이 인천 서구다. 역동적이면서도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도시로 커가고 있음을 방증하는 결과이기도 하다.

그 중심 격인 검단신도시는 서울을 비롯해 경기도, 인천 도심과 두루 연결되는 편리한 교통망을 갖춘 신도시 공공택지개발지구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안전한 입주와 함께 편리한 교통과 양질의 교육, 삶의 넉넉함을 채워줄 생태환경 조성으로 검단신도시가 새롭게 태어나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며 “서구에서 희망찬 삶을 시작하실 주민들의 삶이 더욱 보람되고 가치 있도록 하나하나 빠짐없이 살피겠다”고 밝혔다.

 

 

인천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