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HOME > 지역 > 인천

강화군, 관내 41개 학교에 교육경비 29억 6천만 원 지원

작성일 : 2021-04-08 04:42 수정일 : 2021-04-08 03:51

강화군은 6일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도 교육경비 보조금 지원계획을 확정했다.


 
군은 교육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관내 41개 학교에 29억 6천만 원의 교육경비 보조금을 확정했다.

 

지원 분야로는 △초?중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 운영 8억 2천3백만 원 △학교환경개선 4억 9천만 원 △창의체험 활동 지원 1억 8천8백만 원 △명문 우수고교 육성 4억 3천1백만 원 △정보화교육 사업 2천6백만 원 △자율공모사업 및 유치원 지원 8천1백만 원 등을 지원한다. 또한, 진로?진학 프로그램에 1억 4천8백만 원을 배정해 대학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 대학 탐방 및 진학 선택에 도움을 주고 비진학 학생들은 올바른 직업과 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행복 배움학교 지정 고등학교 지원에 1억 5천만 원 △학생기자단 육성 지원에 3천5백만 원 △강화섬 외국어교실 거점학교 1개교를 신규 지정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지원이 확대되었다.
 


특히, 올해는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에 관내 학교 교장 및 학생기자단이 참관인으로 입회해 심의의 투명성을 크게 확대했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재정확보에 어려움이 있으나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생각으로 교육경비만큼은 최대한 지원하고자 했다”며 “강화를 이끌어갈 인재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