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기획

HOME > 기획

안양시,‘코로나19 백서’만든다.

최대호 시장, 향후 감염병 예방 매뉴얼로 활용

작성일 : 2020-05-12 01:03

안양시가 코로나19 발생당시부터 예방과 대응 등 전 과정을 담은‘안양시 코로나19 백서’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백서는 시의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꾸려진 지난 1월 28일을 기점으로 객관적 사실에 입각, 시민과 함께 추진해온 분야별 모든 사항이 총 망라된다.

맥서는 △ 코로나19 발생과 특이점 △ 대응과정과 체계 △ 위기국면 변동과 파장 △선제적 대응 △ 지역경제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취약계층 지원 △시민이 함께하는 방역 △ 반성과 개선책 등으로 분류된다.

특히 확진자 발생에 따라 어린이집과 유치원 운영중단, 안양교도소·마스크제조업체와 협력해 면 마스크에 필터를 삽입해 제작 배포,  모텔을 통째로 임대해 시설격리자를 입소시켜 2차 감염을 미연에 방지한 점 등 차별화된 선제적 대응법이 자세히 수록될 예정이다.

또한 휴일도 잊은 채 코로나19 최 일선에서 사투를 벌인 의료자원봉사자와 공무원들의 활약상도 소개된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시민과 함께 해온 방역활동과‘사회적 거리두기’, 화상 취업면접은 물론, 지역 특성을 감안한 향후 방역대책도 백서에 담겨진다.

 

취약계층을 위해 유관기관과 기업체, 동사회단체 등에서 보내온 눈물겨운 사연 역시 빠지지 않는다.

시는 이달부터 백서 집필에 돌입해 코로19 사태 상황종료 후 최종 본을 발간한다는 계획이다. 최종 본은 유관기관과 공공도서관을 통해 공개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민관이 하나 돼 노력했던 감동의 스토리를 공유하고, 향후 닥칠지 모를 감염병 대응 지침서로 활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